"재단 이사회는 재밋섬 건물 매입 '빨리 추진하라'고 했다"
"재단 이사회는 재밋섬 건물 매입 '빨리 추진하라'고 했다"
  • 김은애 기자
  • 승인 2018.08.22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문화예술재단의 재밋섬 건물 매입 절차에 따른 의혹 <7>
재밋섬 건물 매입을 서두르는 이사회, 도대체 왜?
예총·민예총의 의견은 적극 반영, 도민 의견은 어디로?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제주문화예술재단(이하 재단)이 원도심 지역의 재밋섬 건물을 100억원을 들여 매입하겠다고 밝히며, (가칭)한짓골 아트플랫폼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도의회 및 도민 사회에서 건물 매입 과정의 절차적 정당성과 행정의 투명성 문제가 제기되며, 결국 원 지사는 7월 19일 긴급현안회의를 통해 건물 매입을 일시 중지시켰다.

현재 도 감사위원회에서는 재밋섬 건물 매입 절차를 감사 중이다. 하지만 고위직 공무원들이 당연직 임원으로 있는 재단이기에, 자칫 ‘제 식구 감싸기’ 식의 감사로 끝나버릴 수 있다는 우려도 존재한다.

이에 <미디어제주>는 재단의 재밋섬 건물 매입 절차에 숨은 새로운 문제점을 지적하려 한다. <편집자주>

제주문화예술재단이 8월 17일, 이사들의 이름을 삭제한 제2차 (임시) 이사회 회의록을 공개했다.

제2차 (임시) 이사회 회의는 5월 17일 이루어진 회의로, 재단의 육성기금을 활용해 재밋섬 건물을 매입하겠다는 내용의 안건이 원안가결된 회의다.

5월 17일 이사회 회의에서는 재단의 육성기금을 활용해 재밋섬 건물을 매입하겠다는 내용의 안건이 원안 가결됐다.

1. 재밋섬 건물 매입을 서두르는 이사회, 도대체 왜?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이사들 중 상당수는 재밋섬 건물 매입을 서두르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아래 회의록 내용을 참고하자.

재단의 각 이사들은 재밋섬 건물 매입을 빨리 추진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모 이사는 “매입과 매각은 시기가 있으니 민첩하게 움직여야 한다”고 했다.

매입과 매각에 시기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이것이 재단 육성기금 활용방안에 대한 뚜렷한 공론화 과정 없이 속전속결 건물 매입을 진행한 재단의 행보에 정당성을 부여할 순 없다.

113억원의 세금을 건물 매입에 사용하는 사업은 서둘러서는 안된다.

철저한 사전 조사, 도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의 공론화 과정, 일련의 과정을 통한 사업의 타당성 확보 등의 절차로 천천히 진행해야 탈이 없다.

도민 사회에 대한 재단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서는 과감히 매입을 포기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었을 테다. 하지만 계약금 1원, 계약 해지 시 위약금 20억원이라는 말도 안 되는 계약 때문에 재단은 지금 발이 묶였다.

회의록에 따르면, 이사들은 너나할것없이 속전속결 추진을 주장한다.

“빠르게 문화공간을 확보하는 것이 좋다”, “도의원 후보와 재단의 입장에 마찰이 생길 수 있으니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 “목적의 타당성이 충분하니 빨리 추진하자” 등 재밋섬 건물을 당장 사지 않으면 큰일날 것 같은 분위기다.

회의록에서 조금 천천히, 좀 더 고민해보자는 목소리는 찾아볼 수 없었다.

재단의 육성기금을 사용해 재밋섬 건물을 매입하는 것이 진정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 걸까.

사업을 주도해야 할 이사장의 임기가 3달이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급하게 건물 매입을 해야 할 이유가 과연 있었을까.

 

2. 예총·민예총의 의견은 적극 반영, 도민 의견은 어디로?

재단의 모 이사는 재밋섬 건물에 예총과 민예총이 함께 입주하는 것을 적극 제안했다. 박경훈 전 이사장은 "예총과 민예총 의견이 적극 반영되도록 하겠다"라고 약속했다.

모 이사는 이날 회의에서 “(재단이 재밋섬 건물로) 옮겨간다고 할 때, 예총과 민예총이 같이 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하였으면 좋겠다”라고 발언했다.

이에 박경훈 전 이사장은 “(재밋섬 건물을 매입하겠다는) 안이 의결되면, 관련 전담팀을 구성하게 되는데, 그때 예총과 민예총의 의견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답했다.

재단이 재밋섬 건물을 매입하는데 쓰는 돈인 ‘육성기금’의 원천은 도민의 혈세다.

따라서 재단은 예총과 민예총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기에 앞서, 도민의 의견에 귀 기울여야 한다.

재단 이사회 회의에서 이러한 지적을 하는 이사가 단 한 명도 없었다는 사실은 매우 유감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