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가짜 뉴스’ 수사 의뢰키로
제주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가짜 뉴스’ 수사 의뢰키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2.02 2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초 생산자만 아니라 중간 유포자까지 추적 명예훼손·업무방해 혐의”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가짜 뉴스가 유포돼 제주특별자도가 수사를 의뢰키로 했다.

2일 제주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부터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제주대학교병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가 이송됐다'는 내용이 유포됐다.

제주도가 사실 관계를 파악한 결과 이는 가짜 뉴스로 판명됐다.

2일 오후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유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가짜 뉴스. [제주특별자치도]
2일 오후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유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가짜 뉴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는 이번 가짜 뉴스의 경우 도민을 대상으로 대량 유포돼 불안감을 가중 시켰고 방역 당국의 행정력 낭비를 초래해 이 같은 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법당국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제주도 관계자는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전파하는 행위는 중대한 범죄"라며 "최초 생산자만 아니라 중간 유포자까지 추적해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 엄중 수사토록 제주지방경찰청에 요청하겠다"고 전했다.

또 "제주도와 보건당국이 확인된 사실을 언론을 통해 숨김없이 발표하는 만큼 도민들도 가짜 뉴스에 현혹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