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선 입도객 발열 감시? 인력‧시간‧자원 감안 불필요”
“국내선 입도객 발열 감시? 인력‧시간‧자원 감안 불필요”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1.29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종면 제주도 감염병 지원관리단장, 발열 감시 시스템 관련 해명
제주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증상자 3명 모두 음성 판정 확인
임태봉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이 29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임태봉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이 29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 차단을 위한 제주공항 내 발열감시 시스템이 국제선 입도객에 대해서만 가동되고 있는 데 대한 문제 제기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감염병 관련 전문의가 이를 적극 반박하고 나섰다.

배종면 제주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29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가진 자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지금까지는 지역 주민들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파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국내선에 대해서는 발열감시 시스템을 가동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배 단장은 “국내선 입도객의 경우 다른 바이러스로 인한 감기 환자도 있기 때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구별하기가 쉽지 않다”면서 “인력과 시간, 자원 등을 고려해 국내선에 대해서는 발열 감시를 미루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국제선 입도객의 경우 발열 감시 뿐만 아니라 본인이 직접 설문서를 작성하도록 해 우한시 방문 여부 등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다 국제선 입도객의 경우 입국심사 때문에 한 줄로 통과해야 하지만 국내선은 한꺼번에 들어오는 과정에서 발열 감시 시스템이 무용지물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설명하기도 했다.

또 29일 오전 9시 현재까지 국내 4번째 확진 환자 발생에 따른 접촉자들과 관련, 제주도에 통보된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고 지금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증상자 3명에 대한 검사 결과도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와 격리 조치가 해제됐다.

배 단장은 이들 유증상자에 대해 “이 분들은 검사 결과 계절성 감기 바이러스에 의한 증상을 보인 것으로 모두 우한폐렴과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그는 “환자가 아닌 이 분들의 신상정보를 얘기할 경우 의심 증상이 있는 분들이 신고를 주저할 수 있다”면서 언론에서도 양해해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한편 지금까지 변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진단 키트가 마련돼 있지 않아 검사가 다소 지연됐으나, 이번주 내로 질병관리본부가 진단 키트를 보급할 예정이어서 검사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