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 1만명…행정사무조사로 의혹 밝혀야”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 1만명…행정사무조사로 의혹 밝혀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5.24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흘리반대대책위 24일 기자회견 “모든 국민 난개발 걱정”
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에 서명지 전달 철저한 조사 주장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 일대 58만여㎡ 규모로 추진 중인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에 대한 반대에 1만명이 동참했다.

선흘2리 대명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는 24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대명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 1만인 서명’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반대위는 회견에서 “지난달 14일부터 온·오프라인을 통해 전국민 서명 운동을 전개했고 국민 1만여명이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 서명에 동참했다”며 “제주도민 뿐만 아니라 전국민이 제주도 난개발을 걱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제주시 선흘2리 대명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24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시 선흘2리 대명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24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또 제주동물테마파크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마을, 중산간, 곶자왈을 파괴하는 사업이라며 제주특별자치도에 사업 승인 취소를 요구했다.

특히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에 서명지를 전달하며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제주동물테마파크는 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위가 행정사무조상 대상으로 삼은 50만㎡이상 대규모 개발 사업 중 하나다.

반대위는 이날 “2016년 대명의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변경승인 신청과 제주도의 행정 절차 과정 처음부터 의혹과 논란 투성이”라고 피력했다.

이어 “공공성을 이유로 헐값에 사들인 7만평에 가까운 군공유지를 되팔아 사기업이 막대한 차익을 남긴 문제, 재심사 20일을 앞둔 시점에서 환경영향평가 꼼수 회피 논란, 제주도의 특혜성 편들기 행정, 대규모 사업장임에도 오수관 연결 면제 논란, 상수도 사용량 폭증으로 인한 논란 등 일일이 열거하기도 힘들 정도”라고 주장했다.

제주시 선흘2리 대명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 관계자가 24일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 이상봉 위원장에게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 1만인 서명지를 전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시 선흘2리 대명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 관계자가 24일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 이상봉 위원장에게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 1만인 서명지를 전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반대위는 “이러한 논란에도 제주도가 투자유치라는 이름으로 속전속결식 행정을 펼치고 있다”며 “도의회가 대규모 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를 통해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변경 승인 과정의 의혹을 철저히 조사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사업 계획지인) 선흘2리는 제주도의 시베리아로 불려 이런 곳에 열대 동물들을 잡아 가둬 전시하는 것은 그 자체로 동물학대”라며 “대명은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을 당장 철회하라”고 역설했다.

한편 동물테마파크 개발사업은 2007년 1월 19일 승인됐으나 공사비 조달 등의 문제로 2011년 1월 공사가 중단돼 지금의 사업자(대명)가 2016년 10월 인수, 2017년 5월 제주도에 개발사업시행승인(변경) 신청서를 제출해 변경절차가 진행 중이다.

대명 제주동물테마파크 조감도.
대명 제주동물테마파크 조감도.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