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녹색당 “선흘2리 제주동물테마파크 철회 요구 지지”
제주녹색당 “선흘2리 제주동물테마파크 철회 요구 지지”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3.28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인허가 중단·도의회 행정사무조사 철저 심의 등 촉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녹색당이 지난 27일 기자회견을 통해 제주동물테마파크 철회를 촉구한 조천읍 선흘2리 주민들에 대해 지지의사를 피력했다.

제주녹색당은 28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동물테마파크는 제주 환경에 부적합한 동물원 산업으로 학습권과 동물권을 침해하는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우선 동물권 문제를 지적하며 "제주 노루는 유해조수로 지정해 죽이면서 해외 각국에서 수입한 동물을 데려와 동물원마저 지어야 하느냐"고 꼬집었다.

이어 "동물을 생명이 아니라 자본화하며 착취하는 모든 형태의 동물사업은 권장 산업이 아니라 수요관리 산업으로 지정해 단계별로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환경보전에 대한 세대적 요구로 어린이들이 학교가 아니라 기자회견장에 나와야 했던 작금의 제주 현실에 기성세대로서 낯 뜨겁다"고 말했다.

특히 "제주도정과 제주도교육청은 자신이 살고 있는 제주의 환경과 학습권을 지켜달라고 청하는 어린이들의 요구를 부끄럽고 엄숙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요구했다.

제주녹색당은 이에 따라 "제주도정은 거대 기업의 횡포에 맞서는 어린이들의 목소리를 들어 (제주동물테마파크) 인허가를 중단하고 교육감은 해당 사업의 학습권 침해에 당당히 맞서라"며 "제주도의회도 행정사무조사 대상인 제주동물테마파크을 철저히 심의하라"고 강조했다.

제주시 조천읍 함덕초등학교 선인분교 학부모와 학생들이 27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시 조천읍 함덕초등학교 선인분교 학부모와 학생들이 27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한편 조천읍 선흘2리 주민들과 인근 선인분교 학생 및 학부모들은 지난 27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