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이스라엘 성지 순례 37명 파악 모니터링 착수
제주도, 이스라엘 성지 순례 37명 파악 모니터링 착수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2.22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 확진 경북 북부 천주교 신도 순례단 도민 여부 조사 중 확인
경북 순례단과 별도 지난 11일부터 21일까지 방문…1명 '기침' 증상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이스라엘 성지 순례를 다녀온 도민들을 확인, 모니터링에 들어갔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경북 북부권 천주교 신도 이스라엘 성지 순례단 참가자 일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자 19) 감염 확진 판정을 받자 도민 참여 여부를 파악하다 확인됐다.

제주도가 파악한 이스라엘 성지 순례 참가 도민은 총 37명이다.

이들은 지난 11일부터 21일까지 현지를 방문했고, '코로나 19' 확진자들이 포함된 경북 북부권 성지 순례단과 별도로 이스라엘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22일 오전 WE호텔 소속 '수(水) 치료사'인 20대 여성이 '코로나 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나타내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를 비롯한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들이 대책 회의를 하는 모흡. [제주특별자치도]
사진은 22일 오전 WE호텔 소속 '수(水) 치료사'인 20대 여성이 '코로나 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나타내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를 비롯한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들이 대책 회의를 하는 모흡. [제주특별자치도]

이들 중 1명은 기침 증상을 보여 22일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코로나 19' 진단 검사를 받았고 결과는 23일 나올 예정이다.

또다른 1명은 증상이 없지만 23일 제주한라병원에 진단 검사를 예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도 측은 성지 순례에 참가한 도민 모두 현재 성당 측의 권고로 자가 격리 중이라고 설명했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통상적인 잠복기인 14일이 지날 때까지 이들에 대한 모니터링을 이어갈 계획이다.

한편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이스라엘을 방문한 경북 북부 천주교 신도 순례단 39명 중 9명이 '코로나 19'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