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두 번째 ‘코로나 19’ 양성 반응 여성 주로 서귀포서 활동
제주 두 번째 ‘코로나 19’ 양성 반응 여성 주로 서귀포서 활동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2.2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향 대구서 지난 16일 아시아나 항공기 이용 입도
WE호텔 근무하며 19일부터 증상 보여 해열제 복용
주점·이마트·편의점 등 다니다 21일 선별 진료소 방문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22일 새벽 제주서 중국발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 양성 반응자로 추가된 20대 여성의 입도 후 동선이 파악됐다.

이날 제주특별자치도가 공개한 동선에 따르면 '코로나 19'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여성 A(22)씨는 서귀포시 소재 WE호텔에 근무 중이며 지난 13일 고향인 대구에 갔다가 16일 오전 아시아나 항공기를 이용해 제주에 돌아왔다.

제주국제공항에서 버스로 직원 숙소로 이동했고 다음날 호텔 근무를 하고 저녁에는 숙소 인근 주점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새벽 숙소인 직원 기숙사에 복귀한 A씨는 19일 오후 1시께 셔틀버스를 이용해 WE호텔에 출근해 근무하다 오후 3시 45분께 중문신내과를 찾았고 오후 4시 30분께 다시 버스(202번)로 서귀포 열린병원을 방문했다. 열린병원에서 숙소까지는 510번 버스를 이용했다.

A씨는 18일부터 두통과 몸살 등의 증상을 보여 해열제를 복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중환 제주특별자치도 도민안전실장(가운데)을 비롯한 제주도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22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제주 두 번째 '코로나 19' 양성 반응자인 대구 출신 20대 여성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중환 제주특별자치도 도민안전실장(가운데)을 비롯한 제주도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22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제주 두 번째 '코로나 19' 양성 반응자인 대구 출신 20대 여성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해열제를 복용하던 A씨는 20일 오후 버스를 타고 서귀포 이마트에 가 약 30분 가량 체류했고 다시 버스를 이용해 숙소로 이동했다.

서귀포 이마트에서는 셀프 계산대를 이용했고 마스크를 사용해 밀접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숙소에 있던 A씨는 같은날 오후 4시 58분께 편의점 CU 오네뜨점을 찾았다가 복귀했고, 다음날인 21일 낮 버스(182번)를 이용해 서귀포 열린병원 선별 진료소를 방문한 뒤 다시 택시를 타고 기숙사로 돌아갔다.

제주도는 A씨에 대한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며 추가 동선을 파악해 도민과 언론에 공개할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정확한 정보의 신속한 공유만이 가짜 뉴스와 제주에 대한 흑색 마케팅을 막으 수 있다"며 "A씨가 아직 '코로나 19' 감염 확진자가 아닌 1차 검사 양성 반응자이지만 방역을 위한 선제적인 조치 차원에서 현재까지 확인된 이동 동선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제주도는 일단 A씨와 접촉한 직원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를 하고 직원 기숙사에 체류한 인원 등을 파악 중이다.

또 A씨가 지난 19일 출근 시 이용한 셔틀버스에 타고 있던 50여명에 대한 명단을 파악 중이며 같은날 중문신내과를 찾는데 이용한 택시에 대한 운영 중지 및 운전기사 자가격리를 조치하는 등 접촉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이들을 찾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