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두 번째 확진자 이동 동선 3곳 추가 확인
제주 두 번째 확진자 이동 동선 3곳 추가 확인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2.24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도날드 서귀포DT점‧하나은행 서귀포지점 등 3곳 공개
道, 질본에서 부여된 139번‧222번 확진자로 표시하기로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조정관을 맡고 있는 이중환 도민안전실장이 24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조정관을 맡고 있는 이중환 도민안전실장이 24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 지역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동선이 추가로 확인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22번 확진자의 추가 동선 3곳을 확인했다면서 추가로 확인된 장소를 24일 공개했다.

222번 확진자는 19일 서귀포 열린병원 방문 후 맥도날드 서귀포 DT점(17:55~18:25)을 들른 후 510번 버스를 타고 숙소로 돌아갔다.

또 이튿날인 20일에는 이마트 서귀포점을 들른 후 시스터필드 베이커리(13:15~13;20)와 하나은행 서귀포지점(13:20~13:25)을 방문한 후 510번 버스를 타고 기숙사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앞서 제주도는 222번 확진자가 21일 서귀포 열린병원에서 택시를 타고 하나로마트 중문농협점(14:30~14:50)을 방문한 사실을 확인, 23일 발표했다. 현재 임시 폐쇄된 상태인 해당 시설은 25일부터 영업을 재개한다.

보건 당국에서는 24일부터 열 수 있도록 했으나 자체적으로 도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25일부터 여는 것으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공개된 동선은 역학조사관을 통해 확진자의 증언과 CCTV, 카드 사용내역 등을 교차 점검하면서 확인한 것이다.

확진자에 대한 이동 동선 정보는 제주도청 홈페이지와 코로나 앱(livecorona.co.kr)을 통해서도 볼 수 있다.

현재까지 확인된 도내 확진자 2명과 접촉한 인원은 139번 확진자와 접촉한 87명, 222번 확진자와 접촉한 81명 등 모두 168명이다.

이들 중 10명은 검진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168명은 자가격리중인 상태로, 모두 증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동 동선 내 방역소독을 한 시설은 모두 27곳으로, 모두 소독이 완료된 상태다.

한편 제주도는 도내 첫 번째 확진자 A씨와 두 번째 확진자 B씨에 대한 호칭을 질병관리본부에서 부여한 확진자 번호로 표시하기로 함에 따라 A씨는 139번(제주 1번), B씨는 222번(제주 2번)으로 번호를 표시하고 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신분가 연령, 직업 등 개인 신상 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