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대한민국 국제관함식’ 제주 개최 유력
‘2018 대한민국 국제관함식’ 제주 개최 유력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12.13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도 행사 예산 36억 결정…국회서 7억~8억 늘어
심의 당시 ‘제주 해군기지 갈등 치유’ 등 증액 요구
해군 “일정 조정 중…확정 아니지만 제주 개최 검토”
2018 대한민국 국제관함식의 제주 개최 시 장소가 될 민군복합형관광미항 해군 제주기지전대가 지난 11일 실시한 부대 공개행사 장면. [해군 제주기지전대 제공]
2018 대한민국 국제관함식의 제주 개최 시 장소가 될 민군복합형관광미항에서 해군 제주기지전대가 지난달 11일 실시한 부대 공개행사 장면. [해군 제주기지전대 제공]

속보=[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10년 만에 열리는 ‘2018 대한민국 국제관함식’의 제주 개최(11월 25일자 ‘10년만 대한민국 국제관함식 제주서 열리나’ 보도)가 유력해 보인다.

13일 해군 등에 따르면 내년도 정부 예산안이 최근 국회를 통과, 확정되며 2018 대한민국 국제관함식 예산도 36억여원으로 결정됐다.

이는 애초 국회에 제출됐던 28억9700만원과 비교하면 대략 7억~8억원 가량이 늘어난 셈이다.

국방부는 애초 44억1600만원의 예산을 요구했으나 기획재정부 심의 단계에서 15억여원이 감액 조정돼 국회에 11억여원의 증액을 요청한 바 있다.

국방부는 당시 제주 민군복합형관광미항(해군기지) 건설 과정 중에 발생한 지역 갈등 해소 등을 이유로 사업비 증액을 요청했다.

지난달 10일 속개한 제20대 국회 제354회 제2차 국방위원회 예산결산심사소위원회(소위원장 이철희)에 참석한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관함식이 10년마다 개최되는 행사로 이번에는 제주 민군복합항 건설 과정에서 발생한 갈등 치유가 가장 큰 목적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또 “제주 민군복합항과 관련한 치유와 더불어 부산에서만 하는 것보다 제주에서 한 번 해서 제주 지역경제에도 도움을 주기 위한 판단”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 함께한 천정수 해군본부 기획관리참모부장도 “제주도와 협의 중이며 쌍방이 협의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철희 소위원장은 회의에서 “제주 민군복합항 때문에 (서귀포시) 강정마을의 갈등이 상당했고 이를 치유하기 위해 뭔가 노력하는 것도 의미가 있어 (예산을) 증액하는 것으로 정리하겠다”고 말하며 내년도 국제관함식 예산 증액이 제주 개최를 위한 것임을 재차 확인하기도 했다.

해군은 내년에 열리는 국제관함식 개최지와 일정을 확정하지는 않았지만 제주 개최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군 관계자는 13일 <미디어제주>와의 통화에서 "국제관함식의 개최 시기 등 일정은 조정 중이며 개최지도 최종 확정은 아니지만 제주 개최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해군은 내년 관함식이 열리는 동안 해상 사열과 방산전시회, 함정공개 등을 진행할 예정이며 서태평양해군심포지엄의 본회를 의장국 자격으로 함께 개최할 계획이다.

서태평양해군심포지엄은 태평양 지역 국가 27개국의 해군참모총장들로 구성된 기구로 1987년 결성됐고 우리나라는 2018년 의장국이다.

한편 대한민국 국제 관함식은 1998년부터 10년마다 열리며 건군 60주년 및 이지스 구축함 도입을 축하하기 위해 2008년 부산 개최 당시 11개국에서 22척의 군함이 참여해 해상사열, 화력시범, 대테러 진압훈련, 함정공개 행사 등이 진행됐고 내년에는 30여개국의 해군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