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원 11명 실종’ 대성호 선미 부분 발화 가능성 배제
‘선원 11명 실종’ 대성호 선미 부분 발화 가능성 배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2.05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경·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5개 기관 합동 감식 결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지난달 19일 제주 차귀도 서쪽 76km 해상에서 화재로 침수된 통영선적 장어잡이어선 대성호(29t, 승선원 12명)의 사고가 배의 뒷 부분에서 시작된 것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대성호 선미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결과 연료탱크 및 창고 내부가 연소되지 않은 상태였다고 5일 밝혔다.

지난달 22일 통영선적 장어잡이어선 대성호(29t, 승선원 12명) 선미 부분을 바지선으로 인양하는 모습.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지난달 22일 통영선적 장어잡이어선 대성호(29t, 승선원 12명) 선미 부분을 바지선으로 인양하는 모습.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이는 지난달 23일 서귀포시 화순항에서 제주해경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제주소방본부, 목포해난심판원 등 5개 기관 합동 감식 결과다.

제주해경은 감식을 통해 선미에서 발화와 관련 지을 만한 시설물 잔해가 발견되지 않은 점을 고려 시 인양된 대성호 선미 부분에서 발화됐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성호는 지난달 8일 오전 통영을 떠나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76km 해상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승선원 12명 중 사망자 1명을 제외한 11명이 실종됐다.

지난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76km 해상에서 통영선적 어선 대성호(29t, 승선원 12명)가 불에 타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지난달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76km 해상에서 통영선적 어선 대성호(29t, 승선원 12명)가 불에 타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