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26번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n차 감염 현실로
제주 26번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n차 감염 현실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7.21 0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방역당국, 21‧24번 확진자 카드사용내역 조회하다 26번 확진자 확인

한림읍 소재 유흥주점에서 함께 머물렀던 사실 확인 후 검사 결과 확진
애월읍 소재 분식집, 하나로마트 ATM기, 자동차 정비소 등 방문 조사중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서울 광진구 20번 확진자로 인해 2차 감염이 발생했던 제주 한림읍 지역에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 제주도내 추가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 26번 확진자가 광진구 20번 확진자의 가족인 제주 21번 확진자(정다운사랑방 운영자)와 정다운사랑방 직원인 24번 확진자와 한림읍 소재 호박유흥주점에서 밀접 접촉이 이뤄지면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20일 밝혔다.

서울 광진구 확진자에서 시작된 2차 감염이 3차 감염으로까지 이어진 것이다.

이에 따라 5박6일간 제주에 머물다 간 서울 광진구 코로나19 확진자로 인해 한림읍 지역에서만 지금까지 5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기에 이르렀다.

도 방역당국은 제주 21‧24번 확진자가 호박유흥주점에 다녀간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이들의 카드 사용내역을 추적하던 중 제주 26번 확진자인 A씨가 술값을 계산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17일 오후 2시 질병관리본부를 통해 카드 사용내역 조회를 요청했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20일 오전 A씨가 지난 15일 제주 21‧24번 확진자와 정다운사랑방과 호박유흥주점에 함께 있었다는 사실을 통보해왔다.

제주도는 A씨 신원을 확인하고 곧바로 오전 10시경 자택을 방문, 코로나19 검사와 동시에 자가격리 조치를 진행한 데 이어 A씨가 오후 8시경 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곧바로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A씨는 20일 오후 10시경 제주대학교병원으로 이송, 음압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고 특별한 증상 없이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도 방역당국은 A씨가 애월읍 소재 분식집과 애월읍 관내 하나로마트 ATM기, 자동차 정비소 등을 방문했다는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이동선을 확인하기 위해 CCTV 현장조사 등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태로, A씨의 이동동선이 추가로 확인 되는대로 즉시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