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향해 ‘속도 낸’ 태풍 ‘링링’…6일 밤 7일 새벽 고비
제주 향해 ‘속도 낸’ 태풍 ‘링링’…6일 밤 7일 새벽 고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9.06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2시께 최근접…제주 서부 고산 서쪽 100㎞ 해상 통과
기상청 태풍 강수 많은 곳 400㎜ 이상·초속 40~50m 강풍 예보
바다, 평균 풍속 초속 15~30m 4~10m 매우 높은 물결 등 예상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제주를 강타, 곳곳에서 침수 및 정전 피해가 발생했다. 사진은 6일 오전 8시께 제주시 용담 해안도로 인근 바닷가의 모습.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 동반한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예상보다 제주를 빨리 지나칠 전망이다.

6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은 이날 오후 3시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약 4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8㎞로 북북동진 중이다.

중심기압 945hPa, 최대풍속 초속 45m(시속 162㎞)의 '링링'은 '매우 강'한 중형 태풍이며 강풍 반경이 380㎞에 이른다.

태풍이 접근하면서 이날 오후 6시를 기해 추자를 제외한 제주도 육상 전역과 제주도 앞바다에 태풍경보가 내려졌다.

태풍은 6일 밤과 7일 새벽 사이 제주를 지나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이 6일 오후 4시에 발표한 제13호 태풍 '링링'의 예상 진로도. [기상청]
기상청이 6일 오후 4시에 발표한 제13호 태풍 '링링'의 예상 진로도. [기상청]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태풍은 7일 오전 3시께 서귀포 서남서쪽 약 150㎞ 부근 해상에서 12시간 뒤인 오후 3시에는 서울 서남서쪽 약 140㎞ 부근 해상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오후 4시 예보에서 태풍은 7일 오후 3시 서울 서쪽 약 110㎞ 부근 해상에 이를 것으로 예보됐다.

제주 서쪽 해상을 지나는 7일 새벽 태풍의 속도도 이날 오전 예보에서는 시속 33㎞였으나 오후 4시 예보에서는 시속 37㎞로 빨라졌다.

태풍의 진로가 서측으로 이동하면서 7일 새벽 제주와 최근접 거리 역시 종전 제주시 기준 130㎞에서 140㎞로 달라졌다. 제주 서부 고산 서쪽 약 100㎞ 부근 해상이며 시기는 7일 오전 2시께다.

태풍은 제주를 지나는 6일 밤과 7일 새벽 최대풍속이 초속 40~43m(시속 144~155㎞)에 강풍 반경이 390㎞에 이르는 '강'한 중형을 유지해 강한 바람 및 많은 비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이 6일 오후 4시에 발표한 제13호 태풍 '링링'의 진행 위치 및 세력 등 예상 도표. [기상청]
기상청이 6일 오후 4시에 발표한 제13호 태풍 '링링'의 진행 위치 및 세력 등 예상 도표. [기상청]

기상청은 6일부터 7일까지 태풍에 의한 제주도 강수량이 100~200㎜에 이를 것으로 예보했다. 산간 등 많은 곳은 400㎜ 이상이다.

특히 6일 밤 이후 최대 순간풍속이 초속 40~50m(시속 140~180㎞) 이상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바다의 경우 최대 순간풍속이 제주 육상과 비슷하며 평균 풍속이 초속 15~30m(시속 55~110㎞)에 달하는 강한 바람과 4~10m의 매우 높은 물결을 예상했다.

기상청은 이에 따라 침수와 산사태 등 수방대책과 시설물 및 농작물 피해 예방에 만전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7일까지는 태풍의 영향으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사전 운항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태풍 등의 영향으로 6일 오후 5시 기준 제주국제공항을 오가는 항공편 중 국내선 도착 39편, 출발 25편을 비롯해 국제선 도착 11편, 출발 8편 등 83편이 결항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