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7일 오전 제주 서쪽 130㎞ 해상 ‘최근접’
태풍 ‘링링’ 7일 오전 제주 서쪽 130㎞ 해상 ‘최근접’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9.04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측반원에 들어 강한 비바람 영향 받아
6일 낮~7일 최대순간풍속 초속 29~39m
시간당 30㎜ 강한 비·최대 강수 300㎜ ↑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를 향해 북상 중인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오는 6~7일 제주를 지나며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보여 피해가 우려된다.

4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이날 오후 3시 현재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약 4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5㎞ 속도로 북상 중이다.

중심기압 980hPa, 최대풍속 초속 29m(시속 104㎞), 강풍 반경 280㎞, 강도 중의 크기 소형급 세력을 보이고 있다.

기상청이 4일 오후 4시에 발표한 제13호 태풍 '링링'의 예상 진로도. [기상청]
기상청이 4일 오후 4시에 발표한 제13호 태풍 '링링'의 예상 진로도. [기상청]

기상청은 '링링'이 오는 7일 새벽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이날 낮 서해상으로 이동하고 밤에는 황해도와 경기북부서해안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북위 30도 부근을 지나는 6일 오후까지 수온이 높은 구역을 통과하면서 세력이 점차 강해져 이날 밤부터 7일 우리나라 주변에 형성된 고도 5㎞ 이상 상층 대기의 강한 남서풍을 따라 세력을 유지하며 서해상 진입을 예상했다.

특히 제주를 비롯한 우리나라가 태풍의 우측반원에 들면서 강한 비바람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6일 낮부터 7일 사이 제주를 지나는 태풍의 예상되는 최대순간풍속은 초속 29~39m(시속 104~140㎞)이다.

제주와 최근접 시기는 7일 오전 5시로 제주시 서쪽 130㎞ 해상이며 이때 태풍 강도는 '강'이다.

7일 예상되는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 모식도. [기상청]
7일 예상되는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 모식도. [기상청]

기상청은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대가 북상하며 6일 오후부터 제주에 비가 시작되고 6일 밤부터 7일 사이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최대 300㎜ 이상 많은 비가 오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보했다.

6~7일 제주의 예상 강수량은 100~200㎜ 이고 산지는 300㎜ 이상이다.

바다는 5일 밤 제주도남쪽먼바다를 시작으로 6~7일에는 남해를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과 높은 파도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태풍 속도가 느려질 경우 영향권에 드는 시점이 다소 늦어질 가능성이 있고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기 시작하는 6일부터 서쪽에 위치한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면 강한 비바람의 영향을 받는 지역이 달라질 수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강한 바람에 의한 시설물 피해 및 안전사고, 해안도로와 해안가 가옥의 침수도 우려돼 각별한 유의를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