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후쿠시마 핵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 규탄”
“일본 정부 후쿠시마 핵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 규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4.13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탈핵도민행동 13일 성명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탈핵도민행동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핵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을 규탄했다.

제주탈핵도민행동은 13일 성명을 내고 "일본 정부가 핵오염수를 인체에 무해한 수준까지 희석해 순차적으로 방류하겠다고 주장하지만 희석하더라도 방사성 물질의 총량은 변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태평양이, 나아가 지구의 바다가 방사능 물질로 오염돼 핵오염지대가 된다"며 "바다 생태계의 재앙적 피해와 인류에 미칠 핵오염 피해는 고려조차 되지 않은 반생명적, 반인류적 결정을 일본 정부가 내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제주탈핵도민행동은 이에 따라 "인류 공통 자산인 바다를 일본 정부가 멋대로 방사성 물질로 오염시켜 핵오염지대로 만들 권리가 없음을 강력히 경고한다"며 "일본 정부에 핵오염수 바다방류 결정 철회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우리 정부도 바다 생태계와 더불어 국민의 생명 및 안전을 지키기 위해 즉각적인 모든 외교 역량을 동원해 일본 정부의 결정이 철회될 수 있도록 강력한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역시 지난해 10월 20일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가 핵오염수 방류 강행 시 국제재판소에도 소송을 진행하겠다'고 한 약속을 반드시 이행하길 바란다"고 역설했다.

한편 제주탈핵도민행동에는 곶자왈사람들, 노동당제주도당,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제주지역본부, 정의당제주도당, 제주녹색당, 제주아이쿱소비자생활협동조합, 제주여민회, 제주여성인권연대, 제주평화인권센터, 제주환경운동연합, 한라아이쿱소비자생활협동조합, 한살림제주소비자생활협동조합이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