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18:01 (금)
제주 수산어업인들 日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 규탄
제주 수산어업인들 日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 규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4.30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변국 협의 없는 중대한 범죄행위…정부, 우리 수산업 보호대책 마련해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지역 수산어업인들이 30일 제주항에 모여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규탄했다.

제주항 2부두에 모인 수협 조합원과 어선주협의회 등 도내 수산어업인들은 이날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은 중대한 범죄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해양 생태계는 물론 인류의 삶을 지탱하는 바다에 대한 오염수 방출은 반드시 주변국과 충분한 협의와 양해 하에 이뤄져야 한다"며 "일본 정부는 일방적인 해양방출 결정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일본 정부의 무책임한 정보 공개 및 검증 거부로 방사능 불안이 커지고 있다"며 "일본은 객관적인 영향 분석과 안전성 확인을 위한 과학적 검증 요구를 즉각 수용하라"고 요구했다.

제주지역 수산어업인들이 30일 제주항 2부두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지역 수산어업인들이 30일 제주항 2부두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들은 일본산 수산물 수입 전면 금지를 주장하며 "일본이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만으로도 이미 수산물 소비가 위축되고 있다. 정부는 우리 수산업 보호대책을 즉각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전국의 수산산업인들은 위기에 직면해 끝까지 투쟁해 나갈 것"이라며 "일본과 우리 정부가 수산산업인들의 요구 사항을 충실히 이행해 나갈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지난 13일 각료회의를 통해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능 오염수를 희석, 오는 2023년부터 단계적인 바다 방류를 결정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