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올해 SFTS 13번째 환자 발생
제주서 올해 SFTS 13번째 환자 발생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10.12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거주 80대 여성 지난 10일 양성 판정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서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SFTS) 환자가 또 발생했다. 올해들어 13번째다.

12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지난 10일 A(87.여)씨가 SFTS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5일부터 전신 쇠약, 발열, 근육통, 설사 등의 증상을 보였다. 10일 병원 진료 후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 소견을 보여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이 내려졌다. A씨는 특별한 야외 활동 없이 집에서 개를 키우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SFTS는 진드기가 매개하는 바이러스성 인수공통전염병으로 아직까지 치료제나 예방약(백신)이 개발되어 있지 않다. 2011년 중국에서 처음으로 발생이 보고된 후, 우리나라는 2013년, 일본에서는 2014년 발생이 확인됐고, 사람은 평균치사율이 20%에 육박하는 신종 전염병이다.

한편 제주에서는 지난해 9명의 SFTS 환자가 발생했고 이 중 1명이 사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