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협 원장 용역 선정과정 의혹, 대표적인 예산 낭비 사례”
“김상협 원장 용역 선정과정 의혹, 대표적인 예산 낭비 사례”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9.07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주민자치연대,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관련 용역 감사위 조사 요구
제주주민자치연대가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의 과거 제주도 출자출연기관 연구용역과 관련, 제주도김사위원회에 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은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의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주주민자치연대가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의 과거 제주도 출자출연기관 연구용역과 관련, 제주도김사위원회에 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은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의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인사청문회에서 ‘부적격’ 결론이 내려지기 전부터 자신이 이사장 맡고 있는 사단법인으로 일감 몰아주기 의혹이 제기됐던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문제가 제주도 감사위원회 조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7일 보도자료를 내고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의 과거 제주도 출자출연기관 용역과 관련, 도감사위원회에 조사를 공식 요구했다고 밝혔다.

김 원장이 이사장으로 있던 사단법인 ‘우리들의미래’가 제주테크노파크 등으로부터 예산을 받아 진행한 용역과 관련, 선정 과정의 타당성과 용역 결과물의 적절성 등에 대해 조사를 요청한 것이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현행 학술용역 관리 조례에 따르면 1000만원 이상의 용역은 제주도 학술용역심의위원회를 거쳐야 한다는 점을 들어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이 관여해 진행한 학술용역의 경우 이를 회피하기 위한 수단으로 공기업대행사업비 등의 방식으로 진행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주민자치연대는 “과정도 문제지만 용역보고서를 살펴본 결과 보고서 자체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함량 미달의 대표적인 예산 낭비 사례인 만큼 감사위 차원에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민자치연대가 민간업체에 의뢰해 용역 보고서에 대한 표절률을 조사한 결과 1억6900만원이 투입돼 4개월만에 마무리한 (2017년, 제주테크노파크 발주)’의 경우 ‘제주 CFI 실현을 위한 추진 전략 연구(2016년, 제주테크노파크 발주)’와 대조한 결과 표절률이 최대 47%인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또 주민자치연대는 김 원장이 용역에 공동으로 참여한 ‘글로벌 에코플랫폼 지역 확산 연구’ 등 용역에 실제로 김 원장이 참여한 부분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등의 문제를 제기했다.

주민자치연대 관계자는 “김상협 원장이 참여한 학술용역 보고서는 그동안 제주에서는 경험해보지 못한 부실 덩어리 그 자체”라며 “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았음에도 임명을 감행한 만큼 그동안 도민들의 세금을 낭비한 부분에 대해서도 도감사위 차원의 추가적인 조사와 검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