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예정자 지명 철회하라”
민주당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예정자 지명 철회하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8.27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용역 심의 없이 3550여만원 용역 수주, 감사위 감사 받고 책임져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 부적격 판정이 내려진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예정자에 대해 지명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27일 관련 논평을 내고 전날 김 예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결과 인사청문경과보고서에 ‘부적격’ 의견이 적시된 것과 관련, 원희룡 지사에게 이같은 입장을 전했다.

특히 민주당은 “김 예정자가 학술용역 심의도 거치지 않고 제주도에서 공기관을 통해 3억5500여만원의 학술용역을 수주한 것은 과정과 결과에 문제가 많다”며 “이는 감사위원회 감사 등을 통해 명명백백히 밝혀 그에 걸맞는 책임을 지는 것이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이어 김 예정자에 대해 “제주 사회와 제주 현안에 대한 이해도가 낮다”며 “스스로가 인정했듯이 원 지사와 사적인 관계가 돈독하다는 이유로 제주연구원장에 공모했다면 이는 원 지사와 짜고 공모라는 제도를 이용해 제주도민을 우롱한 처사”라고 성토했다.

원 지사에 대해서도 민주당은 “이미 능력이 검증이 안되는 정무부지사, 음주운전과 각종 비리 의혹이 밝혀지면서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은 서귀포시장 임명을 강행하면서 제주도민을 무시하더니 이제는 제주에 대해 알지도 못하는 ‘4대강 찬동 인사’까지 제주에 불러들여 제주의 미래마저 망쳐놓고 서울로 도망갈 궁리만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러울 따름”이라고 비판을 쏟아냈다.

이에 민주당은 원 지사에게 “도민의 대의기관인 제주도의회의 인사청문회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여 당장 김상협 예정자이 제주연구원장에 대한 임명을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어 “코로나19와 힘든 경제 상황에도 불구하고 제주도민과 제주의 미래는 무시하고 자신의 측근만을 챙기면서 중앙 정치에 대한 야욕만을 드러낸다면 제주도민들이 더 이상 지켜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