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예정자 “뜨거운 ‘4대강 동맹’(?)”
원희룡 지사‧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예정자 “뜨거운 ‘4대강 동맹’(?)”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8.21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단법인 ‘우리들의 미래’에 3억5000만원 연구용역 ‘일감 몰아주기’
도의회 강민숙 의원‧제주주민자치연대 “원 지사가 직접 해명해야”
원희룡 제주도정이 제주연구원장 예정자인 김상협씨가 대표를 맡고 있는 단체에 연구용역 사업으로 3억5000만원을 우회 지원, ‘일감 몰아주기’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 미디어제주
원희룡 제주도정이 제주연구원장 예정자인 김상협씨가 대표를 맡고 있는 단체에 연구용역 사업으로 3억5000만원을 우회 지원, ‘일감 몰아주기’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제주도정이 제주연구원장 예정자인 김상협씨가 대표를 맡고 있는 단체에 연구용역 사업을 통해 일감을 몰아준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강민숙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21일 제주주민자치연대와 공동으로 낸 보도자료를 통해 “원희룡 도정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도내 출자‧출연기관을 통해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예정자가 대표로 있는 사단법인 ‘우리들의 미래’에 모두 3억5000만원 상당의 학술용역을 맡긴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강민숙 의원 등에 따르면 ‘우리들의 미래’가 도내 출자‧출연기관으로부터 수주한 연구용역은 모두 4건으로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 전략 마련을 위한 해외시장 동향 및 사례 조사 분석(2015년) △제주 CFI 실현을 위한 추진 전략 연구(2016년) △글로벌 에코플랫폼 지역 확산 연구 용역(2017년) 등 제주테크노파크를 통해 받은 용역 3건에 제주에너지공사를 통해 받은 제주그린빅뱅포럼 연계형 CFI 실행 프로그램 기획 연구(2019년)가 포함됐다.

특히 지난 20일까지 제주테크노파크와 제주에너지공사가 도의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제주에너지공사만 용역 선정 과정에서 자체저긴 심사를 진행했을 뿐, 1억6900만원이 투입된 글로벌 에코플랫폼 지역 확산 연구 등에 대해 제주테크노파크 측은 용역 선정과정의 심사 과정과 내용을 공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제주주민자치연대 관계자는 “제주도가 주도해 출범시킨 그린빅뱅위원회에 참여했던 김상협 예정자가 대표로 있는 조직에 여러 건의 관련 용역을 맡긴 것은 권력 관계를 이용한 특혜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 원희룡 지사에게 용역 발주 과정을 명백하게 해명할 것을 요구했다.

용액 금액 과다 책정 문제와 ‘부실 용역’이라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용역명

발주처

계약금액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 전략 마련을 위한 해외시장 동향 및 사례 조사 분석(2015)

제주테크노파크

1,520만원

제주 CFI 실현을 위한 추진 전략 연구(2016)

제주테크노파크

8,600만원

글로벌 에코플랫폼 지역 확산 연구 용역 (2017)

제주테크노파크

16,900만원

제주그린빅뱅포럼 연계형 CFI 실행 프로그램 기획 연구 (2019)

제주에너지공사

8,500만원

 
‘제주 CFI 실현을 위한 추진 전략 연구(2016년)’의 경우 연구용역 기간은 110일로 김상협 예정자가 용역 연구책임자로 참여했지만, 용역보고서 전반을 살펴본 결과 별도의 실증적인 연구 조사방법론을 통해 제시한 내용이 없고 주로 정책 제안 수준의 내용인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테크노파크가 1억6900만원을 투입해 발주, 김상협 예정자가 공동 참여자로 이름을 올린 ‘글로벌 에코플랫폼 지역 확산 연구 용역(2017년)’은 연구 용역 기간이 고작 4개월에 불과했다.

용역보고서 내용도 도민인식조사 등 지역 확산을 위한 별도의 조사는 없었고, 해외사례 조사 내용도 직접 해외를 방문해 조사한 게 아니라 문헌조사 등을 토대로 작성한 내용이어서 용액 금액 산정이 적정했는지 여부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제주에너지공사가 발주한 ‘제주그린빅뱅포럼 연계형 CFI 실행 프로그램 기획 연구(2019년)’는 김상협 예정자가 7명의 연구진 중 공동연구책임자로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용역보고서에 대해서도 강 의원 등은 “통상적인 학술연구용역의 내용을 갖추지 못한 자료 모음집 수준”이라면서 “상식의 수준에서 용역 결과에 대한 제대로 된 검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이에 대해 “상식의 수준을 뛰어넘는 우회 용역 발주”라며 “용역 추진 과정과 세부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청문회 과정에서 꼼꼼하게 따져 보겠다”고 밝혔다.

제주주민자치연대 관계자는 “2017년 영국 <가디언>지도 4대강 사업을 ‘세계 10대 자본낭비성 사업’ 중 세 번째로 선정할 정도로 혈세 낭비의 대표적인 사례”라며 “원희룡 지사는 MB 정부 시절 맺은 4대강 동맹의 인연을 다시 제주에서 ‘일감 몰아주기’라는 행태로 되풀이 한 셈”이라고 신랄하게 꼬집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