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서 반송 쓰레기는 제주産 “청정 이미지 실추 죄송”
필리핀서 반송 쓰레기는 제주産 “청정 이미지 실추 죄송”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3.14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도외 반출 과정 최종 처리 철저히 확인 못 해”
“군산항 물류창고 보관 압축포장폐기물 조속한 처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필리핀으로부터 반송된 우리나라 쓰레기가 제주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난데 대해 제주시가 사과했다.

제주시 윤선홍 청정환경국장은 14일 오전 시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폐합성수지류(압축포장폐기물) 도외 반출 과정에서 최종 처리를 철저히 확인하지 못 해 제주의 청정 환경 이미지를 실추한데 대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제주시청사 전경. © 미디어제주
제주시청사 전경. © 미디어제주

제주시에 따르면 북부 광역 소각장의 경우 생활폐기물 처리 용량이 하루 200t 이지만 시설 노후, 발열량 증가 등의 이유로 실제 처리는 143t에 그치고 있다.

하지만 소각장 반입 생활폐기물은 하루 213t으로, 70여t이 남아 이를 처리하기 위해 2015년 8월 생활폐기물을 연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파쇄, 풍력 선별, 분쇄, 압축, 포장을 하는 고형연료 생산시설을 가동했다.

그러나 이 역시 고형연료 제품의 기준 중 읍면 음식물쓰레기 혼합 반입으로 수분함량 25% 미만을 맞추지 못해 폐기물 중간처리물인 압축 폐기물을 한불에너지관리(주)에서 민간 폐기물 종합 처리업체(네오바이오그린)에 위탁처리하고 있다.

제주시는 2017년 1월 한불에너지관리로 위탁받은 (주)네오그린바이오에서 압축포장폐기물 2712t을 제주항에서 싣고 필리핀 세부항으로 운송했지만 같은 해 3월 15일 반송됐다.

이 물량은 평택세관의 입항 거부로 2개월여 동안 공해상에 대기하다 2017년 5월 19~6월 2일 사이에 평택항에 하역됐다.

지난해 1~2월 사이 네오그린바이오 측은 2712t 중 930여t을 창원 소재 소각처리시설로 위탁처리했고 네오그린바이오 측은 지난해 7월 반입 거부된 압축포장폐기물 1782t과 다른 7~8개 업체에서 발생한 폐기물 등 총 5100여t을 필리핀 민다나오 섬으로 재수출했다.

2017년 1월 제주시가 계약한 압축포장폐기물은 9262t으로 제주항에서 선적돼 군산항 내 인근 물류창고에 보관 중 임차기간이 말료됐지만 처리되지 않아 군산항 자유무역지구 내 (주)대우로지스텍 물류창고로 이동해 보관 중이다.

제주시는 군산항 물류창고에 보관중인 압축포장폐기물 처리와 관련 한불에너지관리 측이 네오그린바이오에 사업비를 가지불한 상황으로 계약당사자를 대상으로 처리 조치하고 불이행 시 소송 등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설명했다.

윤선홍 국장은 "앞으로 압축포장폐기물 처리를 위해 도외반출 사업 시 배출부터 운반, 처리까지 철저히 확인해 이런 문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시민여러분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