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31 17:42 (토)
후배 조폭 조직원에게 협박 및 폭력
후배 조폭 조직원에게 협박 및 폭력
  • 고성식 기자
  • 승인 2004.12.29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경찰서는 28일 속칭 유탁파 행동대원인 문모씨(27.제주시)에게 후배 조직원을  협박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또다른 조직원 김모씨(28.주거부정)를 폭력행위 등의 위반 혐의로 쫒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아직 붙잡히지 않은 김씨는 지난 6월경 제주시 모 나이트클럽 앞에서 후배 조직폭력배 조직원인 A씨에게 흉기 등으로 폭행해 전치 4주간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문씨는 또 지난 11월21일 제주시 연동 모 식당에서 술을 마시던 중 피해자 A씨를 보자 ‘ 김씨에게 맞은 것을 알고 있다. 당장 합의를 한 하면 죽여버리겠다’ ‘제주에 살기 싫으면 인감증명서 떠서 있으라’며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