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12-11 18:27 (월)
등산인구 늘어나는 가을철 ... 제주도, 산림훼손 단속 더욱 강화
등산인구 늘어나는 가을철 ... 제주도, 산림훼손 단속 더욱 강화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3.09.14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개반 10명으로 단속반 구성 ... 수목훼손 및 불법 산지전용 단속
지난해 선흘 곶자왈에서 부동산개발업자에 의해 대규모 훼손이 이뤄진 현장. /사진=제주도 자치경찰단.
지난해 선흘 곶자왈에서 부동산개발업자에 의해 대규모 훼손이 이뤄진 현장. /사진=제주도 자치경찰단.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등산인구가 늘어나는 가을철을 맞아 산림피해 최소화를 위한 불법행위 단속이 이뤄진다.

제주도는 오는 18일부터 10월 31일까지 가을철 산림 내 불법행위를 집중 단속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가을철 등산인구 증가에 따른 불법 임산물 채취 등 산림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2개반 10명으로 구성된 자체 특별 단속반을 꾸리고 행정시 공원녹지과·자치경찰단과 협조해 도내 곶자왈과 임도 주변 산림지역 등에 대한 집중단속을 벌일 방침이다.

중점단속 대상은 △임산물 불법 굴·채취 △무단 벌채 및 도벌 등 수목훼손 행위 △불법 산지전용 행위 등이다.

산림 내 불법 행위자를 적발할 경우 △무허가 벌채 및 임산물 굴·채취 시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 벌금 △불법 산지전용 행위 시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 벌금 △산림에 오물, 쓰레기 투기 시 100만 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산림에서 담배를 피우거나 담배꽁초를 버리면 30만 원 이하 과태료가 매겨진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여름철 산림 내 불법행위 단속 특별대책 기간 동안 도·행정시·자치경찰 합동단속을 추진한 결과, 산림 내 불법행위 9건을 적발한 바 있다.

양제윤 제주도 기후환경국장은 “산림 내 불법행위가 근절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단속을 실시할 것”이라며 “건전한 산림문화 정착과 산림보호를 위해 도민과 관광객들의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