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4 21:45 (토)
‘벌초 안전사고’ 추석 전후로 가장 많이 발생 “85% 차지”
‘벌초 안전사고’ 추석 전후로 가장 많이 발생 “85% 차지”
  • 김민범 기자
  • 승인 2023.08.23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인으로는 농기계 사고가 42%로 가장 높은 비율
소방, 오는 24일부터 벌초 안전사고 주의보 발령
벌초작업 안전사고 통계/자료=소방안전본부
벌초작업 안전사고 통계/자료=소방안전본부

 

[미디어제주 김민범 기자] 제주지역 벌초 안전사고 중 무려 85%의 사고가 추석 전후인 8월에서 9월 사이에 주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 사고손상감시시스템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벌초 작업 중 발생한 안전사고는 총 100건으로 100명이 다쳤다. 그중 추석 전인 8월과 9월 사이 85명이 사고를 당한 것으로 확인, 전체 사고 중 85%가 추석 전 8~9월 사이에 집중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인별로는 예초기 등 농기계에 의한 사고가 42건으로 42%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무리한 작업 등 신체적 요인 34명, 34%를 차지, 낙상 및 부딪힘이 13명으로 13%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는 질병 등 신체적 요인을 제외한 사고손상 건수는 총 66건이다. 이 중 기계에 의한 열상환자가 41명으로 62.1%의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시간대별로는 벌초 작업이 주로 이뤄지는 오전 9시에 19건으로 가장 빈번했다. 농기계를 주로 다루는 남성의 사고 발생 빈도도 80명으로 80%를 차지하며 가장 높았다.

이에 제주소방안전본부는 오는 24일부터 추석에 앞서 벌초시기 안전사고 주의보를 조기 발령할 계획이다. 유관기관과 공조체계를 구축해 사고예방 안전수칙을 전파한다. 아울러 신속한 출동체계 확립에도 나선다.

김수환 본부장은 “벌초 작업 시 사고유형별 예방수칙과 행동요령을 숙지해 안전사고에 대비해야 한다”라며 “특히 예초기 사용 시에는 개인보호장비를 반드시 착용하고 작업 중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해 킥백현상을 방지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킥백현상이란 톱날의 12시에서 3시 지점의 사각지점 사용시 반대로 튕겨져 나가는 현상이다. 칼날이 딱딱한 것에 닿으면 기체가 오른쪽으로 크게 튀는 것을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