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2공항 정보 공유·토론 예외없이 원천봉쇄 유감”
원희룡 “제2공항 정보 공유·토론 예외없이 원천봉쇄 유감”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7.01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보 토론회 때 ‘공론화’ 발언 관련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아쉬움 토로
“중대 하자 있다면 도민들과 얘기하자는 취지 … 언론사 서면인터뷰였다”

ADPi 보고서 검증 제안에 “남은 검토기간 동안 필요한지 들여다보겠다”
원희룡 지사가 1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민선7기 취임 1주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1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민선7기 취임 1주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지사가 제주 제2공항에 대한 타당성 재조사 용역과 국토부의 기본계획 용역 등의 내용을 설명하거나 정보를 공유하고 토론하는 자리가 단 한 차례도 예외 없이 모두 원천봉쇄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나섰다.

원 지사는 1일 민선 7기 1주년 취임 기자회견에서 후보 시절 제2공항에 대한 공론화 입장이 바뀐 것 아니냐는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제2공항 관련 설명회 또는 공청회 등이 모두 무산된 데 대해 아쉬움을 토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후보 토론회에서 공론화 얘기가 나온 취지를 설명하면서 “토론에서 나온 얘기가 아니라 언론사 서면 인터뷰에서 그렇게 얘기됐다”면서 “‘백지화는 말이 안된다’, ‘대신 중대한 하자, 예를 들어 군사공항이나 동굴, 오름 등 제주의 중대한 가치가 훼손되는 게 있다면 도지사부터 반대하겠다’, ‘중대한 하자가 있다면 이런 것을 도민들과 함께 얘기하자’ 이런 뜻으로 한 발언이 ‘공론화’로 표현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검토위원회가 작년 9월에 출범했으니까 기간으로 치면 지난해 9월부터 올해 5월까지, 순수하게 활동기간으로만 해도 3개월, 2개월 해서 총 5개월 동안 진행됐다”면서 “되돌아보면 사타 용역도 1년 동안 진행됐는데 재조사 용역과 검토위 활동도 1년간 진행된 셈”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그는 “정보 공유와 토론이 충분하지는 않았지만 진행됐다고 본다”면서도 “찬성 입장도 넣고 제주도 입장도 넣고 해서 설명하거나 정보를 공유하려고 했지만 한 번도 예외 없이 원천봉쇄됐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후보 토론회 때) 공론화로 표현된 것은 공론조사가 아니라 폭넓은 내용이 도민들에게 제공, 설명되고 토론되는 과정을 포함하는 것이었다”면서 “이 부분에 미흡한 데 대해서는 오히려 굉장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찬반 갈등이 심한 상황에서 어떻게 제2공항을 ‘도민의 공항’으로 만들어갈 것인지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검토위에서 의혹이 제기된 부분에 대해 전문가와 찬반 양측이 오랜 기간 토론했지만, 그 부분에 대해 3분의2 이상 검토위원들이 동의할 수 있는 상식적이고 객관적인 수준의 중대한 하자는 현재까지 도출된 것이 없고 지속적인 의혹 제기와 해명에도 수긍하지 못하겠다는 반론이 제기되는 상황”이라면서 “이 부분을 무한 연장할 것인지, 평행선을 달리는 상황에서 의사결정을 어떻게 할 것인지 부딪쳐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그는 “국토부와 반대대책위간 진행된 검토위 논의 내용들은 지금까지 봤을 때 중대한 하자가 없다고 보고 진행하지만, 용역진이나 반대위가 제기하는 면에 대해 9~10월까지 의견 제출 기간이 남아있기 때문에 최종적이라는 시각으로 꼼꼼히 들여다보고 소통과 토론의 기회를 갖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또 그는 제2공항 공론조사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공항이 전문가의 영역이라고 발언했던 데 대해서는 “공항 문제를 전문가만 결정하고 도민을 무시하는 거냐면서 문제의 초점을 틀어서 가는 분들이 있는데 그런 문제 설정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시한다”고 답했다.

그는 “제 취지는 그게 아니라 전문가들이 걸러줘야 할 문제가 있고 도민들이 결정할 영역이 있다는 거다. 전문가가 뭐라고 하든 공항이 필요 없다거나, 복수로 선택가능한 안으로 가치판단에 의해 도민들이 우선순위로 결정할 거라면 도민 의견을 구해야겠지만 쟁점이 되는 현재 제주공항을 확대해서 시간당 60회를 띄울 수 있는지 공론조사를 하자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답했다.

아울러 그는 반대위측과 국토부가 ADPi보고서에 대한 입장이 첨예하게 갈리고 있는 부분을 해소하기 위해 제주도가 적극적으로 나서 ADPi 용역진과 국토부 전문가들이 토론을 통해 검증할 의향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남은 검토기간 동안 반대위측과 용역진 얘기를 듣고 필요한지 들여다보기는 하겠지만, 지금까지 진행돼왔던 재조사 용역이나 검토위가 다시 시작되는 것은 저희가 책임을 질 수 있는 영역을 뛰어넘는 것으로 본다”면서도 “그동안 용역이나 검토위 활동에 대해 도 차원에서 되짚어보는 과정을 거쳐서 그에 따라 입장을 정리하겠다”는 답변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