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31 11:26 (토)
삼보일배로 해군기지 철회 염원
삼보일배로 해군기지 철회 염원
  • 미디어제주
  • 승인 2007.05.30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반대대책위 등 30일 강정마을 일원
찬성측, '외부단체 상관하지 말라' 반발
제주해군기지 건설계획 철회를 땅바닥에 엎드려 염원했다.

강정해군기지 유치반대 추진위원회(위원장 양홍찬)는 30일 강정 마을 일원에서 서귀포시군사기지반대대책위원회, 민주노동당 현애자 국회의원실 등과 함께 ‘해군기지 건설계획 철회’를 위한 삼보일배 행진을 전개했다.

강정해군기지반대위 등은 이날 삼보일배의 첫 걸음을 떼며 “더 이상 해군기지 문제를 진행시키지 말고 주민에게 알권리를 확보해 준 후 주민투표로 결정해야 한다”며 “이런 과정을 거쳐야한 찬·반 어느 쪽이든 결과에 승복하고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홍찬 위원장 “지난 18일 반대위 기자회견에서 해군기지유치를 결정한 마을총회의 부당성을 지적한 이후 해군기지에 관한 추진을 중단하고 상호협의해 일을 진행한다고 합의한 바 있다”며  “하지만 찬성측 주민들은 제주를 방문한 대통령에게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하는 등 약속을 어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22일 마을회장을 비롯한 찬성측 주민 30여명은 해역 사령관이 초청에 응한바 있다”며 “이에 26일 중재자를 통해 6자 협상을 통보했지만 응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양 위원장은 “우리 반대측은 대의명분으로 하여 모든일을 추진하고 있다”며 "찬성측이 사리사욕 개입되지 않았다면 이렇게까지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해군기지 관련 여론조사에 대해서도 “여론조사 전에 해군측에서 월평·용흥·강정·도순 등 4개 지역에서 반대 측의 의견은 접할 수 없는 상황에서 장밋빛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여러 정황으로 보아 도와 해군의 음모”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날 삼보일배 행진에는 최근 해군기지 반대 입장을 표명한 법환동 어촌계 해녀 10여명도 동참했다.

이들 해녀들은 “아름다운 제주바다를 후손들에게 물려주기 위해 나섰다”고 참여 배경을 설명했다.

찬성측 주민들은  “해군기지 유치 결정은 대천동 주민들 스스로의 판단에 의해 확정된 것”이라며 “외부 반대단체에서는 마을주민들을 선동하고 분열을 조장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어 “강정 반대대책위가 모 정당이 중심이 된 해군기지 반대단체들에 의해 움직이고 있다는 사실이 명백히 드러났다”며 “우리마을 외부세력으로부터 굳건하게 지켜 마을갈등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해군기지 유치를 놓고 강정마을은 물론 인근 마을까지 논란이 확산되는 등 자칫 주민갈등의 골이 깊어질지 우려되고 있다.

                                                             <서귀포 신문 강승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