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6 12:51 (금)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 목소리 확산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 목소리 확산
  • 문상식 기자
  • 승인 2007.05.18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해군기지 유치반대위, 18일 결성 기자회견
마을총회 유치결정 '날치기' 주장...해군기지, 주민투표 촉구

제주 해군기지 여론조사 결과 서귀포시 대천동 강정마을이 최우선 대상지로 선정된 가운데, 강정마을에서 해군기지 반대 여론이 확대됨에 따라 향후 또 다른 파장이 예상된다.

강정 해군기지 유치 반대에 뜻을 함께하는 강정주민 30여명으로 구성된 해군기지 유치 반대위원회(위원장 양홍찬)는 18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서 결성 기자회견을 갖고 해군기지 유치 반대를 공식 표명했다.

이들은 강정마을에서의 유치 결정 충회 과정은 계획된 날치기 통과라고 주장하면서 제주도민 전체와 해당지역(화순, 사계, 위미, 강정) 주민투표로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달 마을총회 당시 안건은 '해군기지 관계의 건'으로 '유치'란 말을 빼 불분명하게 했고, 강정동 주민 1500명 중 86명만 참석한 가운데 사안을 결정했다"며 "사전에 음모로 이루어진 계획된 일이 아니라면 어찌 이렇게 속전속결 할 수 있겠느냐"고 주장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성숙된 민주사회 의결방법 주민투표로 우리의 운명을 결정하는 것"이라며 "도전체와 해당지역으로 주민투표를 하길 요구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 강정에서는 총회의 정당성의 없기에 별도로 신속히 먼저 실시할 것을 마을대표에게 요구한다"며 "아무리 좋은 일이라도 정당한 절차 없이 이뤄졌다면 대의명분이 서지 못하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이들은 "해군에서 주변 마을에 설명회를 통해 좋은 점만 부각시켰으며, 반대의견에 대한 내용을 접할 기회가 없었다"며 "여론조사의 불공평성은 언론에서 발표되고 있는 사실이다. 중대사안을 여론조사로 결정하면 도지사, 도의원 선거도 여론조사로 하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민주주의 기본원칙인 다수결의 원칙(주민투표)보다 우선 할 수 없다"며 "이 기본원칙을 조속히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우리는 동원할 수 있는 방법을 총동원해 투쟁해 나가겠다"고 천명했다.

한편 제주도는 한국갤럽이 강정동을 포함한 대청동과 안덕면, 남원읍 등 3개 읍면동마다 각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여론조사에서 찬성의견 56%가 나타난  대천동 강정마을을 제주해군기지 최우선 대상지로 선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