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제주시 도두1동마을회 ‘제주도정 사망선고’ 일단 보류
<속보>제주시 도두1동마을회 ‘제주도정 사망선고’ 일단 보류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10.16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원희룡 지사 전화 통해 기존 계획 백지화·주민 요구 수용 밝혀
마을회 “기존 마을집회는 유지…약속 미이행 시 상여 들고 나서겠다”
제주시 도두1동 마을 내 집회장에 '제주도정 사망선고'를 위한 상여가 놓여 있다. ⓒ 미디어제주

속보=하수처리장의 잦은 넘침 현상으로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제주시 도두동 주민들이 원희룡 제주도정에 대한 ‘사망선고’를 일단 유보했다.

 

제주시 도두1동마을회(회장 김대출)는 애초 16일 오전 마을에서 ‘제주도정 사망선고’를 위한 상여를 메고 출상, 제주도청까지 행진할 계획이었다.(미디어제주 10월 13일 “제주 도두 하수처리장 땜질식 처방 못 믿겠다” 보도)

 

하지만 지난 15일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마을 방문과 16일 전화통화로 인해 계획이 유보됐다.

 

원 지사는 앞서 지난 15일 오후 도두하수처리장비상대책위원회를 방문, 1시간30분가량 주민들과 대화를 진행했다.

 

김대출 회장은 16일 오전 원희룡 지사가 직접 전화를 걸어왔고 이를 스피커를 통해 마을 사람들이 듣도록 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에 따르면 원 지사는 전화통화에서 기존 하수처리장 시설에 대해 1단계로 4만t, 2단계로 5만t 증설 계획을 백지화하고 23만t급 처리 시설로 일괄 추진하자는 마을 주민들의 요구에 대해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제주도정 사망 선고 상여 출상’이 보류됐다.

 

다만 마을 내 집회는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김 회장은 <미디어제주>와 통화에서 “원 지사가 전화로 직접 우리의 요구를 수용하겠다고 말했다”며 “오늘 상여 출상은 유보하지만 마을 내 집회 상태는 유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김 회장은 또 “지금까지 (행정당국이) 약속을 한 뒤 이행하지 않는 경우가 있어 집회를 유지하면서 앞으로 제대로 된 이행이 안 될 시 언제든지 (상여를) 들고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제주시 도두1동마을회 관계자들인 지난 13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한편 도두1동마을회는 지난 13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하수처리장의 처리용량을 현재 13만t에서 23만t 규모 증설 및 현대화 사업에 대한 연차별 계획을 비롯해 예산 확보 내역 등을 내놓지 않을 경우 16일 ‘제주도정 사망선고’와 함께 단식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정민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