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0여명으로 불어난 제주 촛불집회 “박근혜는 퇴진하라!”
6000여명으로 불어난 제주 촛불집회 “박근혜는 퇴진하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6.11.19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차 촛불집회, 중고생·가족 단위 참가자들 제주시 종합민원실 앞 도로 가득 메워
박근혜 하야 촉구 제5차 제주도민 촛불집회가 19일 저녁 제주시청 종합민원실 앞 도로에서 열렸다. ⓒ 미디어제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 국정 농단 사태에 대한 추가 폭로가 끊이지 않고 있음에도 ‘버티기’에 들어간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이 갈수록 뜨겁게 타오르고 있다.

19일 저녁 6시부터 제주시청 종합민원실 앞 도로에서 열린 박근혜 하야 촉구 5차 제주도민 촛불집회에는 지난 12일 4차 촛불집회보다도 훨씬 많은 6000여명의 도민들이 종합민원실 앞 도로와 시청 주차장, 제주시 상징 조형물과 주변 인도까지 가득 메웠다.

도내 100여개 단체들로 구성된 ‘박근혜 정권 퇴진 제주행동’이 주최한 이날 집회에는 중‧고등학교 학생들과 수능시험을 마친 고3 수험생, 그리고 어린이들의 고사리 손을 잡고 함께 한 가족 단위 참가자들이 많아졌다.

도내 야권 정치인들도 시민들과 함께 시청 민원실 앞 도로에 앉아 손 피켓과 촛불을 들었다.

오영훈‧위성곤 국회의원과 김우남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위원장을 비롯한 당 소속 도의회 의원들이 대거 자리를 함께 했고 국민의당과 정의당 제주도당 당직자들도 집회 시작 전부터 서명운동을 벌이는 등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에 힘을 보탰다.

주최측 관계자는 “행사 시작 전에 미리 준비한 컵초가 한 시간도 되기 전에 이미 동이 났다”면서 “초를 들지 않고 있는 시민들도 상당수 있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6000명은 훨씬 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시국회의 상임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임문철 신부는 개회사를 통해 “단순히 박근혜의 범법행위를 규탄하고 자리에서 물러나라는 얘기가 아니다. 지금 우리는 혁명의 시간을 맞이하고 있다”면서 “오늘 이 시간부터 우리 모두가 힘을 합쳐 새로운 사회를 만들어나가자. 더 이상 박근혜와 그 일당이 이 사회를 다시는 더럽히지 않도록 하자”고 제안햇다.

특히 그는 “우리 사회가 이렇게까지 망가진 것은 한두 사람이 아니라 눈앞의 이익을 보고 자신만의 이익을 위해 박근혜와 그 일당의 무리에 적극 가담한 자들이 너무도 많기 때문”이라면서 제주에서의 함성이 박근혜의 귀를 뚫을 수 있도록 큰 목소리를 내줄 것을 호소했다.

이어 연단에 선 김보성 정의당 제주도당 위원장은 “지난주에는 사상 유례없는 100만 국민이 사상 유례 없는 막장 대통령을 탄핵시켰다”고 사실상 탄핵된 대통령임을 선언했다.

이어 그는 “국민들은 제 몫을 다하고 있는데 문제는 정치권”이라면서 야당을 겨냥해 “대통령 한 사람을 바꾸자는 게 아니다. 낡은 대한민국을 청산하고 상식이 통하는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바랄 뿐이다. 이제 촛불은 더욱 커지고 더욱 뜨거워져야 한다. 퇴진 이후 새로운 대한민국 체제가 됐음을 선언할 수 있어야 지난 87년 민주화 투쟁의 한계를 뛰어넘어 새로운 민주공화국을 건설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박근혜 하야 촉구 제5차 제주도민 촛불집회에 참석한 한 고3 수험생이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학생들의 즉석 자유 발언도 뒤를 이었다. 자신을 제주여중 1학년 학생이라고 소개한 한 여학생은 “촛불은 촛불일 뿐 금방 꺼질 거라는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의 발언 때문에 나왔다”고 당찬 발언을 쏟아냈다.

수능을 마친 고3 수험생의 발언에 이어 한 청년이 지난 대선 때 군에 재직할 당시 1번을 찍었다고 ‘커밍아웃’을 하자 오히려 주변의 집회 참가자들의 격려가 이어지기도 했다.

또 볍씨학교 아이들의 율동과 지정 발언에 이어 ‘하야가’ 노래 부르기가 끝난 후에는 시청에서부터 광양로터리, 해바라기 분식 앞, 대학로를 거쳐 어울림마당을 지나 다시 시청 앞으로 돌아오는 거리 행진이 이어졌다.

이어진 3부 순서는 ‘혁명’(Revolution)을 상징하는 퍼포먼스와 노래 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박근혜 하야 촉구 제5차 제주도민 촛불집회가 19일 저녁 제주시청 종합민원실 앞 도로에서 열렸다. ⓒ 미디어제주
박근혜 하야 촉구 제5차 제주도민 촛불집회가 19일 저녁 제주시청 종합민원실 앞 도로에서 열렸다. ⓒ 미디어제주
박근혜 하야 촉구 제5차 제주도민 촛불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거리 행진을 벌이고 있다. ⓒ 미디어제주
박근혜 하야 촉구 제5차 제주도민 촛불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거리 행진을 벌이고 있다. ⓒ 미디어제주
박근혜 하야 촉구 제5차 제주도민 촛불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거리 행진을 벌이고 있다. ⓒ 미디어제주
박근혜 하야 촉구 제5차 제주도민 촛불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거리 행진을 벌이고 있다. ⓒ 미디어제주
박근혜 하야 촉구 제5차 제주도민 촛불집회가 19일 저녁 제주시청 종합민원실 앞 도로에서 열렸다. ⓒ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