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2 17:24 (수)
“연동 그린시티, ‘선거 특혜시티’인가?”
“연동 그린시티, ‘선거 특혜시티’인가?”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2.06.07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참여환경연대·제주주민자치연대 공동성명 “사업 백지화해야”

제주시 연동 택지개발지구 내 ‘그린시티’ 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지구단위계획 변경이 제안된 데 대해 제주도내 시민단체들이 특혜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제주참여환경연대와 제주주민자치연대는 7일 ‘연동 그린시티는 선거 특혜시티가 될 것인가’라는 제목의 공동 성명을 내고 우근민 도정에 이 사업을 백지화할 것을 촉구했다. 또 제주도감사위원회가 즉각 감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이들 2개 단체는 성명에서 “이 사업을 허가해줄 경우 제주도가 수립한 경관관리계획과 배치되는 것은 물론 기존 지구단위계획에 따라 지어진 주변 견물들과 형평성 문제를 야기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 해당 사업부지에 대해 “해발 116m로 제주시 도심 중 가장 고지대인 곳으로 불과 1㎞ 안팎에 남조순오름과 민오름이 위치해 있다”며 “오름 주변 1.2㎞ 이내 지역에서 건축물 높이를 오름 높이의 10분의3 이하로 제한하고 경관위원회 심의를 받도록 한 제주도 경관관리계획 규정도 무용지물이 될 우려가 높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사업을 추진중인 사업자와 관련, 2010년 우근민 후보의 선거를 도운 것으로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 계획이 승인될 경우 ‘정경유착’은 물론 ‘선거 보은’으로 도민들에게 비춰질 수 있는 상황”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