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 “세계자연유산 근처에 하수처리장, 부끄러운 일”
김우남 “세계자연유산 근처에 하수처리장, 부끄러운 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5.22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천동굴 하류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추가 등재 함께 노력하겠다”
김우남 후보가 지난 20일 구좌읍 월정리 마을회관에서 마을회관 및 대책위 관계자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
김우남 후보가 지난 20일 구좌읍 월정리 마을회관에서 마을회관 및 대책위 관계자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시을 선거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김우남 후보(무소속)가 최근 문제가 불거진 동부하수처리장 증설과 관련, 용천동굴 하류까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추가 등재에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하고 나섰다.

김우남 후보는 지난 20일 구좌읍 월정리 마을회관에서 월정리 마을회와 월정리 대책위 30여 명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는 “제주는 세계 유일의 유네스코 3관왕(2002년 생물권 보전지역 지정/2007년 세계자연유산 등재/2019년 세계지질공원 인증)”이라며 마을 내 동부하수처리장 증설과 관련, “문화적인 척박함에서 비롯된 이 문제의 근본 해결책은 용천동굴 하류까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추가 등재시키면 된다”고 피력했다.

특히 그는 “행정기관이 제일 두려워하는 것은 제주도의 유네스코 3관왕 지위가 변경(잃게)되는 것”이라면서 정부와 제주도가 용천동굴이 하류를 통해 월정리 바닷가까지 이어진 사실을 숨기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세계자연유산 근처에 하수처리장이 있다는 게 부끄러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그는 “용천동굴 하류 세계자연유산 추가 등재는 ‘신의 한 수’가 될 수 있다”며 “우리 후손에게 영원히 간직하는 유산을 남겨 주는 가치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용천동굴 하류 유네스코세계유산 등재 전국민서명운동위원회 황정현 위원장은 “지금까지 많은 제주 리더와 이야기를 나눴지만 이렇게 핵심적으로 말한 분은 처음”이라며 최근 방송 토론에서 김 후보가 용천동굴 하류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추가 등재의 필요성을 제시해 준 데 대해 고마움을 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