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공론화 특위 구성 심사 보류 ‘최악의 결정’”
“제주 제2공항 공론화 특위 구성 심사 보류 ‘최악의 결정’”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0.31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녹색당 31일 논평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녹색당이 31일 제주 제2공항 도민 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이 제주도의회 운영위원회서 심사 보류된데 "최악의 결정"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제주녹색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도의회 운영위원회의 결정은) 심사보류를 통해 특위 추진의 발목을 잡은 것"이라며 "도의회 김영학 운영위원장이 공론화 특위 구성을 지지하는 자당 당론을 어기면서까지 자신의 탐욕을 채웠다"고 필난했다.

녹색당 관계자들이 24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 제2공항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녹색당 관계자들이 지난 5월 24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 제2공항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어 "김경학 위원장이 제2공항 예정지에 인접한 구좌에 광범위한 토지를 소유하고 있다"며 "제주 제2공항을 강행하고자 명분없는 행동을 하는 이유가 따로 있지 않겠느냐"고 주장하기도 했다.

제주녹색당은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의 몰염치한 행동을 강력 규탄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윤리위원회에 (김 위원장을) 회부해 징계 절차를 밟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속가능한 제주의 미래를 열망하는 민의를 배신하고 반민주적 구태를 보인다면 엄중한 도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도의회 운영위원회는 이날 오전 제주 제2공항 도민 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에 대해 6명의 찬성으로 심사 보류를 결정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