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공론화 지원 특위 구성 결의안 처리 ‘불발’
제주 제2공항 공론화 지원 특위 구성 결의안 처리 ‘불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10.31 12: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의회운영위, 심사보류 여부 찬반 표결 결과 6명 찬성으로 보류
31일 본회의 처리 무산 … 의장 직권상정하려면 심사기일 정해 기한 지나야
제주도의회 의회운영위원회가 31일 오전 제2차 회의를 열고 제2공항 갈등 해소를 위한 도민 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에 대한 심사보류 결정을 내렸다. ⓒ 미디어제주
제주도의회 의회운영위원회가 31일 오전 제2차 회의를 열고 제2공항 갈등 해소를 위한 도민 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에 대한 심사보류 결정을 내렸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 제2공항 갈등 해소를 위한 도민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이 31일 끝나는 제377회 임시회 회기 중에는 처리가 불가능하게 됐다.

제주도의회 의회운영위원회(위원장 김경학)는 제주도민 1만3000여명 서명을 받은 도민 청원으로 시작된 제주 제2공항 도민 공론화 특위 구성 결의안에 대한 심사를 보류하기로 했다.

의회운영위는 31일 오전 10시부터 한 시간 가량 간담회를 가진 후 회의를 속개, ‘제2공항 갈등 해소를 위한 도민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에 대한 심사보류 여부에 대한 찬반 표결을 거쳐 6명의 찬성으로 심사 보류 결정을 내렸다.

손을 들어 찬성의 뜻을 표시한 의원은 김경학 운영위원장을 비롯해 강성균, 강시백, 김장영, 오영희, 이경용 의원 등 6명이다. 결의안을 발의한 박원철 의원과 고용호, 고은실, 고태순, 정민구 의원 등 5명은 손을 들지 않았다.

운영위가 심사를 보류하기로 함에 따라 특위 구성 결의안이 본회의에서 다뤄지려면 김태석 의장이 직권상정하는 방안이 있지만 31일 본회의 처리는 사실상 불가능하게 됐다.

상임위에 계류중인 안건을 의장이 직권상정하려면 심사기일을 정해 의결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직권상정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날 오전 심사가 보류된 것은 김태석 의장이 안건을 의회운영위로 회부하면서 애초 심사기일을 정했다가 철회한 것이 빌미가 됐다.

김 의장은 의사계를 통해 결의안을 회부할 당시 31일까지 처리하도록 심사기일을 못박았다가 김경학 의회운영위원장이 강력 반발하자 이를 철회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장은 이와 관련, <미디어제주>와 만난 자리에서 “의회운영위에서 심사를 보류할 경우 직권상정하겠다”면서도 “김 위원장이 의회운영위에 맡겨달라고 한 만큼 심사를 보류하는 일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날 오전 도의회 정문 앞에서는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도민회의와 제2공항 찬성측 주민들이 각각 공론화 특위 구성 결의안 처리를 촉구하는 집회와 특위 구성을 반대하는 맞불 집회가 열렸다.

31일 오전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도민회의 관계자들이 공론화 지원 특위 구성 결의안 처리를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 ⓒ 미디어제주
31일 오전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도민회의 관계자들이 공론화 지원 특위 구성 결의안 처리를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 ⓒ 미디어제주
31일 오전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제2공항 찬성 측 주민들이 공론화 지원 특위 구성에 반대하는 맞불집회를 열고 있다. ⓒ 미디어제주
31일 오전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제2공항 찬성 측 주민들이 공론화 지원 특위 구성에 반대하는 맞불집회를 열고 있다. ⓒ 미디어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나 2019-10-31 12:15:16
도의회는 왜 있는겁니까. 겁먹고 발빼고 책임회피 할거면 방도 빼라고 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