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1:44 (금)
"일부 공무원-언론인 설 전후한 촌지.상품권 관행 유감"
"일부 공무원-언론인 설 전후한 촌지.상품권 관행 유감"
  • 윤철수 기자
  • 승인 2005.02.25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공련.제주언노협, '떡값.선물 안주고 안받기운동' 평가결과

제주지역의 일부 공무원과 언론인 사이에 촌지관행이 여전히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나 자성이 요구되고 있다.

지난 설 연휴를 전후해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비상대책위원장 김용철)와 제주지역언론노동조합협의회(의장 정홍전)가 '떡값.선물 안주고 안받기 운동'을 펼친 결과 제주지역 지방자치단체와 언론사간 낡은 관행을 없애나가는데 많은 도움이 된 것으로 평가됐다.

특히 자치단체 공보실을 통해 선물이 직접적으로 전달되던 모습도 자취를 감추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두 단체에서는 "미풍양속의 범위를 넘어선다고 판단되는 명절선물이나 촌지 수수행위도 많이 근절돼 가고 있음을 피부로 느끼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설 연휴 과정에서도 일부지만 촌지관행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공무원노조 제주본부와 제주언노협이 선물 떡값 환수센터를 운영한 결과 일부 기자들로부터 수수행위 관련 제보는 물론 실제 과다하다고 생각될 정도의 떡값과 선물 제공 및 수수행위가 현실로 확인됐다.

두 단체에 따르면 설 직전에 A언론사 기자는 모 기관으로부터 1만원권 10장이 든 촌지봉투가 간접적으로 전달돼오자 환수센터로 신고,  접수를 해왔다.

또 다른 언론사 기자 역시 20만원이나 든 농산물상품권이 서류봉투를 통해 전달된 것을 알고 신고해 왔는데, 이는 도내 일부 자치단체 등에서 기자에게 건넨 것으로 확인됐다.

이 밖에도 모 자치단체는 공보실을 통해 설 선물을 전달하려다 거부당한 일도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고, 모 국가기관 역시 20만원을 현금으로 지급하려다 거절당한 사례도 확인됐다.

두 단체는 "이같은 행위는 일부에 국한된 사례라고 판단돼 그 세부적인 내용을 공개하지는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단체는 또 "명절을 기점으로 이뤄지고 있는 이러한 행위에 대해 '미풍양속이냐 아니냐'는 논란이 존재하는 것도 사실"이라며 "그러나 미풍양속을 빌미로 여전히 현실로 확인되고 있는 떡값. 선물을 주고받는 행위는 근본적으로 사라져야 한다는게 우리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두 단체는 특히 "공공성을 생명으로 하고 있는 공무원사회와 언론사는 다른 어느 조직보다 엄격한 잣대가 요구되며, 이런 낡은 관행을 청산하지 않고서는 공직사회 부정부패 추방도 언론개혁도 요원하다"며 "앞으로 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공직사회 내부의 잔존하는 부정부패척결을 위한 다각적인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제주언노협은 현실적인 상황에 맞는 '가이드라인'을 담은 제주지역언론노동자실천선언을 준비하는 등 언론개혁을 위한 작은 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