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국내용 카드 해외서도 쓴다
신한카드, 국내용 카드 해외서도 쓴다
  • 뉴스토마토
  • 승인 2009.12.22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토마토 황인표기자]  신한카드는 일본의 신용카드 국제 브랜드사인  JCB인터내셔널과 공동으로 해외에서 사용할 수 있는  ‘유어스(URS)’ 신용카드를 출시하고, 공동으로 해외시장에 진출하는 등 전략적 제휴를 맺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유어스 브랜드는 국내용 신용카드지만 해외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국제 브랜드사인 JCB의 해외 네트워크에서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해외용 카드에 따로 부과되던 연회비 부담이 없어질 전망이다.
 
내년에 출시될 신한카드의 유어스 브랜드는 하이포인트카드 나노, S-MORE카드, SK행복카드, 생활愛카드 등 4종이며 점차 대상카드가 확대될 예정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전략적 제휴는 국내 카드사의 해외 진출에 시금석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해외 신용카드사업을 신한카드의 미래성장 동력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토마토 황인표 기자 hwangip@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