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 소녀, 2년만에 날아오르다
천재 소녀, 2년만에 날아오르다
  • 시티신문
  • 승인 2008.12.05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미, LPGA Q스쿨 2R 10언더파 선두 이름값

천재 소녀의 힘찬 날갯짓이 시작됐다,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9·미국 이름 미셸 위)가 천부적 실력을 뽐내며 이름값을 되찾고 있다.

위성미는 5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데이토나비치의 LPGA인터내셔널골프장 챔피언스코스(파72)에서 치른 퀄리파잉스쿨 2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몰아쳤다.

중간 합계 10언더파 134타가 된 위성미는 레전드코스(파72)에서 2타를 줄인 일본 상금왕 출신 오마야 시호(일본)와 함께 공동 선두로 도약했다.

위성미가 공식 대회에서 2라운드 선두로 나선 것은 2006년 에비앙마스터스 이후 2년만이다.

코스가 좁은 레전드코스에서 치른 1라운드에서 드라이버를 네번 밖에 사용하지 않았던 위성미는 페어웨이가 널찍한 챔피언스코스에서는 마음껏 장타를 뿜어냈다.

드라이브샷이 페어웨이를 벗어난 것은 세번 뿐이었고 그나마 큰 어려움없이 다음 샷을 칠 수 있는 위치였다.

그러면서도 영리한 플레이를 펼쳤다.

파5홀에서 두 번만에 그린에 올릴 수 있는거리를 남긴 세차례 기회에서도 모두 레이업을 선택하는 자제력을 발휘했다.

5번홀에서는 210야드 밖에 남지 않았지만 쇼트 아이언을 두번 사용해 1m 버디 기회를 만들었다.

약점으로 지적됐던 그린 플레이도 나무랄데가 없었다.

1라운드 26개에 이어 2라운드도 퍼팅은 24개 뿐이었다.

기대주 양희영(19·삼성전자)은 레전드코스에서 1언더파 71타를 쳐 공동4위(6언더파 138타)를 달렸다.

1라운드에서 78타로 부진했던 안선주(21·하이마트)는 챔피언스코스에서 4언더파68타로 공동66위(2오버파 146타)에 올라서며 기사회생의 발판을 마련했다.

<조종도 기자 jeja@clubcity.kr / 저작권자 ⓒ 시티신문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