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16 17:57 (화)
2024년 '갑진년 청룡의 해' 새해 일출, 한라산 정상 백록담에서
2024년 '갑진년 청룡의 해' 새해 일출, 한라산 정상 백록담에서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3.11.1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유산본부, 내년 새해 일출 위한 한라산 야간산행 허용
새해 일출 위한 한라산 예약, 12월1일 오전 9시부터 가능
내년 새벽 1시부터 탐방 가능 ... 작년 개방보다 1시간 미뤄져
한라산 정상 백록담에서 바라본 올해 1월1일 새해 일출. /사진=미디어제주.
한라산 정상 백록담에서 바라본 올해 1월1일 새해 일출. /사진=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백록담에서의 ‘갑진년 청룡의 해’ 새해 첫 일츨을 위한 한라산 야간산행이 허용된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갑진년 청룡의 해 첫 해돋이를 한라산에서 맞으려는 탐방객을 위해 새해맞이 야간산행을 특별 허용한다고 16일 밝혔다.

정상 야간산행 허용코스는 성판악과 관음사 탐방로이며, 허용인원은 성판악코스 1000명, 관음사코스 500명으로 반드시 한라산탐방예약시스템(https://visithalla.jeju.go.kr/main/main.do)을 이용해 예약해야 한다.

예약은 12월1일 오전 9시부터 가능하다. 한 사람이 최대 4명분까지 예약할 수 있다.

다만 이날 예약이 풀리면 한꺼번에 많은 사람이 몰리면서 서버가 마비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다. 지난해 12월 1일 새해 첫 일출을 위해 예약이 열렸을 때도 오전 9시부터 수많은 사람들이 한라산탐방예약시스템 홈페이지에 몰리면서 해당 홈페이지가 장시간 마비상태가 된 적이 있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측은 “올해는 지난해의 경험을 토대로 서버 안정화를 위한 조치에 힘을 기울인 측면이 많다”며 “웹사이트 특성상 많은 이들이 몰리면 홈페이지가 다소 버벅거리는 현상은 어쩔 수 없겠지만, 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 하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내년 1월 1일 입산은 새벽 1시부터 이뤄질 예정이다. 지금까지 한라산 새해 일출을 위한 야간산행은 0시부터 개방됐었다. 하지만 내년 새해일출은 이보다 1시간이 미뤄진 새벽 1시부터 들어갈 수 있게 됐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측은 이에 대해 “0시에 개방을 했을 때 너무 빨리 올라가 정상 부근에서 추위에 노출되는 탐방객들이 지금까지 많았다”며 “이를 고려해 개방시간을 1시간 늦추고 탐방객들이 일출시간에 맞춰 올라갈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 한라산 예약권 불법거래 방지 등을 위해 이날 본인확인을 강화한다. 이에 따라 입산시 반드시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또 성판악과 관음사 탐방로를 예약하지 못한 탐방객들을 위해 어리목 및 영실탐방로 등은 1월 1일 오전 4시부터 입산을 허용해 윗세오름 일원에서도 일출을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올해는 어리목과 영실탐방로의 경우 새해 첫날 오전 5시에 개방이 됐었다. 하지만 오전 5시에 개방을 해도 해가 뜨기 전 윗세오름까지 올라가지 못하는 탐방객들이 많다는 판단하에 내년은 1시간 더 일찍 개방한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탐방객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악천후에도 탐방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 유도 로프와 깃발 등을 설치한다.

특히, 2023년 마지막 날인 12월 31일 오후 6시부터 탐방객 안전사고 및 응급 상황발생 시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고지대 대피소, 동릉 정상 등에 공원직원을 증원하고 제주 산악안전대원 협조를 받아 추가 배치할 계획이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예약없이 무단으로 입산하거나 어리목 및 영실 입산 허용시간 이전에 입산하려는 탐방객을 강력 단속할 방침이다.

아울러 해돋이 당일 대설경보가 발령되면 전면 통제되고, 대설주의보 발령 시에는 부분 통제를 실시해 탐방객 안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양충현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장은 “올해에 이어 내년 1일 1일에도 새해맞이 한라산 야간등산을 허용한다. 당일 눈이 올 경우를 대비해 아이젠과 스틱을 반드시 휴대하고 방한장비와 비상식량 등을 준비해야 한다”며 “야간 안전산행을 위해 개별행동을 자제하고, 가급적 2인 1조로 그룹을 지어 탐방할 것을 권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