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8 17:20 (수)
미국 유학중 연예인 얼굴 합성 유포 30대 구속 기소
미국 유학중 연예인 얼굴 합성 유포 30대 구속 기소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3.09.08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검, 2019년 8월부터 합성 음란물 5800여회 배포 혐의
다른 사람의 사진에 연예인 얼굴을 합성한 후 유포한 3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사진은 경찰이 피의자의 신병을 확보해 이동중인 모습. /사진=제주경찰청
다른 사람의 사진에 연예인 얼굴을 합성한 후 유포한 3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사진은 경찰이 피의자의 신병을 확보해 이동중인 모습. /사진=제주경찰청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연예인 얼굴을 합성해 편집한 허위 영상물을 유포한 3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지방검찰청 형사제3부(부장검사 신재홍)는 미국 유학 중 연예인 얼굴과 다른 사람의 신체 사진을 합성, 해외 메신저와 사이트에 유포한 A씨를 지난 7일자로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의 공소사실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9년 8월부터 올 6월까지 미성년자가 포함된 연예인들의 얼굴을 합성한 음란물 2300여개를 제작, SNS 등에 자신이 수집한 합성 음란물을 5800여 회에 걸쳐 배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인적사항을 조사한 결과 A씨가 대한민국 국적으로 장기 체류가 가능한 비자로 미국 동부에 거주 중인 것을 확인, 국제 공조를 통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여권을 무효화하고 인터폴 적색수배 조치를 내리고 미국 국토안보수사국에 공조수사를 요청한 끝에 A씨 신병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