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민간 차원의 4.3 국제연대기구가 뜬다
국내‧외 민간 차원의 4.3 국제연대기구가 뜬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7.22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실과 정의를 위한 제주4.3 국제네트워크, 27일 출범식 및 국제포럼 개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민간 차원의 4.3 국제연대기구 ‘진실과 정의를 위한 제주4.3 국제네트워크(이하 4.3 국제네트워크’가 공식 출범한다.

제주4.3 국제네트워크는 오는 27일 오후 2시부터 제주시소통협력센터 5층 다목적홀에서 창립식과 함께 국제포럼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4·3 국제네트워크는 제주4·3희생자유족회, 제주4·3범국민위원회,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재일본제주4·3사건희생자유족회, 제주4·3을생각하는모임(오사카), 재미4·3기념사업·유족회, 대만제주4·3동지회, 제주4·3을생각하는모임(유럽)으로 구성된 연대단체다.

이들은 출범식을 기점으로 제주4·3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포럼 및 세미나, 4·3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연대 사업, 4·3 국제화를 위한 홍보·학술·문화사업, 4·3 관련 국제 교류사업, 국제 평화를 위한 연대활동 등의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1부 창립식에는 오광현 재일본유족회장, 양수연 재미4·3유족·기념사업회장, 정연순 제주4·3범국민위 대표, 주립희 대만4·3동지회장, 김현태 4·3을 생각하는 오사카 모임 대표, 김지민 4·3을 생각하는 모임 유럽 대표 등 4·3 국제네트워크의 참가 단체 대표단이 참여한다.

또 오임종 제주4·3유족회장의 인사말에 이어 오영훈 제주도지사, 김한규 국회의원의 영상축사, 그리고 고희범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의 현장 축사가 진행되며 민중가수 최상돈씨의 축하공연이 이어진다.

오후 3시부터 ‘제주4·3 국제운동의 현실과 과제’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포럼에서는 김종민 제주4·3중앙위원회 위원이 좌장을 맡아 양성주 제주4·3희생자유족회 사무처장과 이택광 경희대 교수가 각각 ‘제주4·3 국제운동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와 ‘4·3 담론의 국제화를 위한 과제’라는 주제로 발제를 진행한다.

이후 김남훈 6·15제주본부 집행위원장, 김지민 4·3을 생각하는 유럽 모임 대표, 김태연 제주여민회 이사, 김현태 4·3을 생각하는 오사카 모임 대표, 박범철 경문고 교사, 박진우 제주제주4·3범국민위원회 집행위원장, 임기환 민주노총 제주본부장 등이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포럼은 온라인(ZOOM)을 통해서도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