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밤부터 제주해안 출입 통제 "강풍·풍랑 주의"
24일 밤부터 제주해안 출입 통제 "강풍·풍랑 주의"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1.12.24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호 태풍 '마이삭'이 2일 저녁 제주에 최근접하며 지나 고비가 될 전망이다. 2일 오전 서귀포시 법환포구에 높은 파도가 덮치고 있다. [제주도의회]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제주에 근접할 때, 서귀포시 법환포구 모습. [제주도의회]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12월 24일 밤부터 제주 연안해역에 강한 바람과 너울성 파도가 예상된다. 이에 제주해양경찰서는 연안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24일 밤부터 제주도 앞바다에 강풍 및 풍랑주의보 발효가 예상되고 있다. 기압골 영향으로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며, 강풍과 파도가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이에 제주해경은 기상특보 해제 시까지 관련 법률(연안사고 예방에 관한 법률)에 의거, 연안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를 발령한다.

연안사고 위험예보제란, 연안해역에서 안전사고가 반복·지속적으로 발생했거나 발생할 때. 그 위험성을 ‘관심’, ‘주의보’, ‘경보’로 구분해 국민에게 알리는 제도다.

제주해경은 연안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발령 기간 동안, 사고 발생 위험이 큰 갯바위, 방파제, 해변 등 출입을 통제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