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준공영제 실효성 의문, 공영제 확대해야" 청원운동 시작
"버스준공영제 실효성 의문, 공영제 확대해야" 청원운동 시작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1.10.2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제주도당, 버스공영제 확대 위한 청원운동 개시
11월 중 제주도내 곳곳 청원... 12월 도의회 제출 예정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정의당 제주도당이 제주 버스공영제 확대를 위한 움직임에 나선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26일 제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 버스공영제 확대를 위한 제주도의회 청원 서명운동에 돌입한다”는 사실을 알렸다.

제주도가 4년 넘게 시행 중인 버스 준공영제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기존 준공영제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한 공영제 확대를 주장한 것이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이날 회견문을 통해 제주의 버스 준공영제가 ‘버스회사의 운영 손실을 세금으로 보전해주는 수단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을 제기했다.

매년 1000억원대 도민 혈세가 버스회사로 지급되는 반면, 수송 분담률은 14%대에서 나아지지 못하고 있어 운영의 효율성을 재점검해야 한다는 목소리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특히 서귀포 버스업체 사례를 문제로 거론했다. 준공영제 시행 이후 서귀포 버스업체에 600억원의 세금이 투입되었는데, 결국 회사의 자본 잠식 상태가 심각해져 사모펀드로 경영권이 넘어간 사례다.

이에 대해 정의당 제주도당은 “관리 감독자인 책임자인 행정이 이런 사실을 전혀 확인하지 못하고, 뒤늦게 경찰 조사를 하고 있다”면서 “회사 경영진의 방만 경영과 행정의 부실감독으로 도민 혈세가 고스란히 빠져나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의당 제주도당은 버스공영제 확대를 위한 공론화의 필요성을 알렸다. 버스공영제를 위한 도민 대상 청원운동과 함께 내년도 지방선거 제주도 후보들의 공약으로도 버스공영제가 현실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한편, 청원운동은 11월 중 제주시청, 제주오일장, 제주대학교 정문 앞, 서귀포내 시장 등 제주 곳곳에서 이뤄진다. 모인 서명은 12월 중 제주도의회에 제출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