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6 11:32 (일)
“몸무게 늘더라도 근육 늘면 대사증후군 위험 줄어”
“몸무게 늘더라도 근육 늘면 대사증후군 위험 줄어”
  • 김형훈 기자
  • 승인 2021.05.04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 오윤환 교수팀, 체성분 변화와 대사 위험 영향 조사
“대사증후군 위험도 낮추려면 근육량 증가 도모 필요하다”
제주대 오윤환 교수.
제주대 오윤환 교수.

[미디어제주 김형훈 기자] 몸무게가 늘더라도 근육량이 증가한다면 나쁘지 않다.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 분석 결과 이같은 결론이 나왔다.

제주대병원 가정의학과 오윤환 교수와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 2010년부터 2013년까지 총 2번의 검진을 수행한 수검자 19만599명을 대상으로 체성분의 변화가 대사 위험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연구팀 분석 결과 ‘지방을 제외한 부분’, 즉 제지방량이 1% 증가했을 경우 대사증후군 위험도는 19%에서 많게는 21% 감소했다는 결과를 얻었다.

팔과 다리의 근육량이 늘어나면 대사증후군 위험도는 더 떨어졌다. 연구팀은 사지 근육량 1% 증가에 따라 대사증후군 위험도는 38% 감소한 사실도 밝혀냈다.

하지만 체지방 증가는 대사증후군의 적이다. 체지방량이 1% 증가하는 경우 대사증후군의 위험도는 최고 25% 증가했다.

특히 근육이 늘면 몸무게 상승이 있더라도 대사증후군 위험도는 떨어졌다. 연구 기간 동안 체질량지수가 2포인트 이상 증가한 경우에도 사지 근육량이 1% 증가했다면 대사증후군의 위험도가 20% 감소했다. 예를 들어 키 170cm에 몸무게 60kg인 남성의 체질량지수는 20.76이다. 이 남성의 체질량지수가 2포인트 늘게 되면 몸무게는 66kg에 달하게 된다. 이럴 때라도 근육량도 늘게 된다면 대사증후군의 위험을 낮출 수 있음을 보여준다.

오윤환 교수는 “대사 질환의 위험성은 단순히 체질량지수(BMI)의 변화보다 체성분의 변화를 통해 더욱 영향을 받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일반적으로 체중을 감소시키는 것을 대사증후군의 위험도를 낮추기 위한 전략으로 삼는 경우가 많은데, 이와 같은 전략에 근육량의 증가를 도모하는 것이 대사증후군의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논문은 MDPI에서 발행하는 <Journal of Clinical Medicine> 2021년도 2월 13일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