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3 19:25 (수)
간 밤 많은 눈…제주 주요도로 ‘통제·거북이운행’
간 밤 많은 눈…제주 주요도로 ‘통제·거북이운행’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12.3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산·성산 31일 아침 최저기온 올 겨울 들어 가장 낮아
제주국제공항도 대설특보 기상악화 따른 운항차질 속출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지난 밤 제주 지역에 많은 눈이 내리며 산간 주요도로가 통제되고 대부분의 도로에서는 차량들이 '거북이운행'을 하고 있다.

31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현재 제주도 산지(산간)에는 대설경보가, 추자도를 포함한 육상 전역엔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주요 지점 적설량은 31일 오전 7시 기준 한라산 어리목이 30.2cm, 제주시 산천단 24.3cm, 서귀포시 강정 7.0cm, 애월읍 유수암 7.0cm, 성산읍 성산 4.0cm, 한림읍 한림 3.1cm, 추자도 3.6cm 등이다.

특히 제주 서부 고산과 동부 성산은 아침 최저기온이 각각 0.3℃와 -1.9℃를 기록하며 올 겨울 들어 가장 낮았다.

지난 밤 내린 눈으로 31일 오전 제주시내 이면도로에 눈이 쌓여 있다. © 미디어제주
지난 밤 내린 눈으로 31일 오전 제주시내 이면도로에 눈이 쌓여 있다. © 미디어제주

이에 따라 도내 주요 도로에 눈이 쌓이거나 결빙되면서 차량 사고가 우려되고 있다.

제주도자치경찰단 교통 통제 상황을 보면 이날 오전 7시 50분 기준 한라산 산간을 지나는 5.16도로와 1100도로가 전면 통제됐다.

1100도로에는 7cm, 5.16도로에는 5cm의 눈이 쌓였고 1~3cm 가량 결빙됐다.

도내 모든 주요도로 소형 차량은 체인을 장착하도록 하고 있다.

제주국제공항에도 대설특보가 내려져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기상 상황으로 인한 결항이 발생하고 있고 제빙작업에 따른 지연 운항도 속출하고 있다.

31일 오전 눈이 쌓인 제주시 연동 누웨모루거리. © 미디어제주
31일 오전 눈이 쌓인 제주시 연동 누웨모루거리. © 미디어제주

기상청은 "31일 낮 최고기온도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가 더 낮아져 춥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를 바란다"고 전했다.

제주 기준 31일 낮 최고기온은 5℃, 체감온도는 0℃로 예상됐다.

바다는 제주도남쪽먼바다에 풍랑경보가, 제주도앞바다와 남해서부서쪽먼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상황이다.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이날 오전 시 기준 유의 파고는 마라도 4.4m, 서귀포 2.3m, 추자도 3.0m, 제주항 2.4m, 협재 2.5m 등이다.

해상의 풍랑특보는 1일 오전부터 순차적으로 해제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