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불량급식에 ‘화들짝’ 특별점검 나선 제주도
어린이집 불량급식에 ‘화들짝’ 특별점검 나선 제주도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7.23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 긴급 현안점검회의 고발 등 강력 대처 주문
주방 CCTV 설치, ‘제주형 급식 앱’ 개발 등 대책 마련 부심
임태봉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이 23일 오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어린이집 불량급식 의혹 제기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임태봉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이 23일 오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어린이집 불량급식 의혹 제기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최근 제주지역 어린이집에서 불량급식 문제가 불거진 것과 관련, 제주도가 자치경찰과 위생‧보육부서가 참여하는 합동조사반을 편성해 특별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임태봉 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23일 오후 도청 기자실에서 관련 브리핑을 갖고 원희룡 지사가 이날 오전 도청 집무실에서 긴급 현안점검회의를 가진 자리에서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점검을 지시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합동조사반을 편성해 우선적으로 민주노총을 통해 신고가 접수된 어린이집 30곳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통해 고발 등 강력 대처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위생부서와 연계한 급식관리지원센터의 어린이집 급식 점검 컨트롤타워 역할을 제도화하고, 어린이집 위생점검을 상설화해 수시‧불시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 주방에 CCTV를 설치해 식단표와 실제 배급식단이 일치하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어린이집 급식 공개 앱 개발 및 사용 의무화를 통해 학부모에 실시간으로 급식 정보를 제공하는 등의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도내 어린이집 488곳을 대상으로 보존식 보관 적정성, 위생기준 준수 여부, 개인 위생, 시설‧설비, 식재료 공급‧유통‧구입‧보관‧조리‧배식 등 단계별 위생관리 등에 대해서도 전수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제주도는 향후 재발방지 대책과 운영 상황, 제도 등 보완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학부모 대표와 보육전문가, 급식관리지원센터 등이 참여한 가운데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또 최승현 행정부지사는 이날 오전 제주시내 어린이집을 방문, 실제 급식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보육교사들의 의견을 듣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