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코로나 확진자 2명, “감염원은 둘 다 대구”
제주 코로나 확진자 2명, “감염원은 둘 다 대구”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2.25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제주 확진자 관련 감염원 ‘대구’ 공식 확인
배종면 감염병관리지원단장 “도내 지역간 감염 없는 상태”
배종면 제주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배종면 제주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 두 명이 발생했지만, 이들의 감염원이 모두 제주가 아닌 대구인 것으로 공식 확인됐다.

배종면 제주특별자치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25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관련 브리핑 도중 ‘당부의 말씀’을 통해 “지난 20일과 22일 발생한 도내 코로나 확진자 두 명은 모두 감염원이 제주가 아닌 대구임을 질병관리본부가 공식적으로 밝혔다”면서 “현재까지 제주도내 지역간 감염은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대구와 부산 등지에서 다량의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뉴스를 청취하면서 우려와 불안을 가질 수밖에 없는 것도 현실”이라면서 “우리가 어떻게 이 위기를 극복할 것인지는 중국이 해답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의 경우 춘절 연휴를 전후로 강제적으로 이동을 제한하고, 외출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한 것이 효과를 거두고 있다는 것이다.

배 단장은 이에 대해 “금주 들어 후베이성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 확진자 발생이 크게 감소하고 있다”면서 “즉 이동 제한과 마스크 착용이 이 위기를 극복할 열쇠”라고 강조했다.

이에 그는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외출을 해야 할 경우에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귀가 후에는 손과 얼굴을 씻기 바란다”는 당부를 전했다.

또 그는 “조금이라도 열감, 몸살, 콧물, 기침 등 감기 증상이 느껴진다면 자발적으로 자택에 머물고, 일반 해열제를 복용하고 차도를 보면서 집안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 가족간 접촉을 줄이도록 해야 한다”고 권했다.

아울러 감염원으로 알려진 곳을 방문했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입도 후 14일간 외출을 삼가고, 감기 증상을 느끼면 주저 말고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