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제주 확진자 모두 양호…네 번째만 ‘당뇨’ 기저질환
‘코로나 19’ 제주 확진자 모두 양호…네 번째만 ‘당뇨’ 기저질환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3.07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번째 확진자 7일 퇴원해 3명 남아 치료 중
네 번째도 첫날 ‘심한 폐렴’ 증상 뒷날 나아져
제주대병원 일반 항생제·해열 요법 등으로 관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치료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 확진자들의 상태가 모두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대학교병원(원장 송병철)은 7일 오후 병원 내 회의실에서 도내 '코로나 19' 감염 확진자 중 첫 완치, 퇴원자에 대한 브리핑 자리에서 다른 환자들의 상태를 설명했다.

지금까지 도내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코로나 19' 감염 환자는 모두 네 명이다.

제주에서 '코로나 19'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들을 치료 중인 제주대학교병원. © 미디어제주
제주에서 '코로나 19'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들을 치료 중인 제주대학교병원. © 미디어제주

첫 번째가 지난달 21일 확진 판정을 받은 군인 A(22)씨이고 두 번째가 22일 확진된 WE호텔 직원 B(22.여)씨이다.

이달들어서도 2일과 4일 C(48.여)씨와 D(47)씨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모두 최근 대구에 다녀왔다는 공통점이 있다.

두 번째 확진자인 B씨가 7일 오후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하면서 현재 제주대병원에서 치료 중인 '코로나 19' 확진 환자는 모두 세 명이다.

제주대병원은 남은 세 명도 모두 증상이 양호하다고 전했다.

7일 제주대학교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코로나 19' 검사를 위한 선별진료소가 마련돼 있다. © 미디어제주
7일 제주대학교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코로나 19' 검사를 위한 선별진료소가 마련돼 있다. © 미디어제주

첫 번째 확진자 A씨의 경우 임상 증상이 호전돼 퇴원 절차를 밟다 지난 6일 가슴-CT상 폐렴 소견이 보이고 간헐적 기침 등으로 인해 퇴원이 보류됐다.

현역 군인 신분이어서 퇴원 시 단체 생활을 해야 하기 때문에 완치에 대한 확신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상태가 나쁘지 않아 수일 내 퇴원할 수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두 명의 환자도 위중한 상태가 아니지만, 네 번째 확진자인 D씨의 경우 만성적인 기저질환으로 '당뇨'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D씨도 지금은 좋아진 상태다.

송병철 원장은 "X-레이를 보면 D씨가 (확진)입원 첫 날 폐렴이 심했는데 뒷 날 바로 좋아졌다"며 "기저질환으로 당뇨가 있어 처음에는 에이즈 바이러스에 쓰는 약을 고민했는데, 다음날 좋아져서 일반 치료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7일 오후 제주대학교병원과 제주특별자치도 관계자들이 병원 회의실에서 제주 '코로나 19' 두 번째 확진자 완치와 관련한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임태봉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 송병철 제주대병원 원장, 류정래 제주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 미디어제주.
7일 오후 제주대학교병원과 제주특별자치도 관계자들이 병원 회의실에서 제주 '코로나 19' 두 번째 확진자 완치와 관련한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임태봉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 송병철 제주대병원 원장, 류정래 제주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 미디어제주.

B씨를 담당했던 제주대병원 류정래 감염내과 교수는 송 원장이 말한 일반 치료에 대해 '보조적인 치료'라고 표현했다.

류 교수는 "지금까지 에이즈환자 치료 약제나 말라리아 치료제가 '코로나 19'에 도움이 된다는 자료가 있어 중증 환자에게 투여할 수도 있는데 제주 확진자는 중증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일반 항생제와 해열 요법으로 치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송 원장은 "일반적인 감기 바이러스는 사흘이면 좋아지는데, '코로나 19'의 경우 2주 이상 지속해 많이 전파되는 것 같다"며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개인 위생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코로나 19' 확진환자는 '해열제 복용 없이 발열이 없는' 임상기준과 'PCR(Polymerase Chain Reaction) 검사 결과 24시간 간격으로 2회 음성 판정'인 검사기준을 충족해야 격리해제(퇴원)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