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자치경찰, ‘디지털 포렌식 시스템 센터’ 구축 추진
제주 자치경찰, ‘디지털 포렌식 시스템 센터’ 구축 추진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12.04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사역량 강화 차원 … “과학수사 기법 활용 신속하고 체계적인 수사 기대”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이 디지털 포렌식 장비와 전문 분석관을 갖춘 ‘자치경찰 디지털 포렌식 센터’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수사를 위해 내년 상반기 중에 디지털 포렌식 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자치경찰단에 따르면 올 8월 기준 산림, 환경, 관광, 식품 등 도내 특별사법경찰 4대 분야에 대한 제주지검의 사건 처리 424건 중 83%에 달하는 352건을 제주 자치경찰이 맡고 있다.

이에 자치경찰은 특별사법경찰 수사의 핵심증거가 될 수 있는 컴퓨터나 휴대전화, CCTV 등 디지털 영역에 저장돼 있는 모든 정보를 분석할 수 있는 디지털 포렌식 도입으로 수사역량 강화에 새로운 전기를 맞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그동안 포렌식 분석이 필요한 경우 제주지방경찰청 디지털 포렌식 센터의 적극적인 업무 협조와 지원을 통해 수사가 이뤄져왔다”며 “향후 포렌식 센터 구축이 완료되면 분석기간이 단축돼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 신속하고 과학적인 수사 진행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