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마라도 남서쪽 침수 창진호 승선원 2명 숨져
제주 마라도 남서쪽 침수 창진호 승선원 2명 숨져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1.25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대 선원·선장 사망…병원이송 선원 1명 의식 없어
승선원 14명 중 1명 실종 해경 항공기 등 동원 수색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25일 오전 제주 마라도 남서쪽 해상에서 침수된 통영선적 장어연승어선 창진호(24t·승선원 14명)에서 구조된 선원 중 2명이 결국 숨졌다.

제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구조된 선원 13명 중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된 선장 황모(61.경남)씨와 선원 강모(69·경남)씨가 사망 판정을 받았다.

서귀포시 지역 의료기관으로 이송된 선원 김모(60·제주시)씨도 의식이 없는 위중한 상태로 전해졌다.

구조된 13명의 선원 중 나머지 승선원들도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거나 후송 중이다.

의료기관에 우송된 인도네시아 선원은 저체온증을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오전 해경 경비함정이 마라도 남서쪽 87km 해상에서 침수된 통영선적 어선 C호(24t, 승선원 14명) 선원들을 수색하고 있다. [서귀포경찰서]
25일 오전 해경 경비함정이 마라도 남서쪽 87km 해상에서 침수된 통영선적 어선 창진호(24t, 승선원 14명) 선원들을 수색하고 있다. [서귀포경찰서]

내국인 8명과 인도네시아 선원 6명을 태운 창진호는 이날 오전 6시 5분께 제주 마라도 남서쪽 63km 해상에서 침수돼 표류 중이다.

14명의 승선원중 13명이 구조(2명 사망)됐고 최모(66·경남)씨가 실종된 상태다.

해경은 공군 헬기 등 항공기 9대와 경비함정 4척, 민간어선 4척을 투입해 수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