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23 13:39 (일)
70대 해녀, 119 외쳤지만 끝내 '사망'
70대 해녀, 119 외쳤지만 끝내 '사망'
  • 이다영 기자
  • 승인 2017.04.12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선면 해안가에서 해산물을 채취하던 70대 해녀가 119를 외치며 구조를 요청했지만 끝내 사망한 사고가 발생했다.


서귀포해양경비안전서는 12일 오후 1시 19분경 서귀포시 표선면 해안가 앞 해상서 해산물을 채취하던 해녀 김 모씨(77,여)가 사망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 밝혔다.


해녀 김 모씨는 12일 오후 동료 해녀 11명과 함께 표선면 앞바다에서 해산물을 채취하던 중 119를 수회 외쳤으며, 이를 발견한 낚시객 A씨가 곧바로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낚시객 A씨는 주변에 있던 동료 해녀들에게 상황을 알리고 동료 해녀 3명이 급히 김 모씨를 육상으로 끌고 올라왔지만 해녀 김 모씨는 이미 의식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김 씨는 현장에 도착한 119에 의해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급히 병원에 이송됐지만 끝내 오후 1시 58분경 사망판정을 받았다.


한편 해경 관계자는 "김 씨는 해산물을 채취하던 중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다"라며 "동료 해녀와 가족 등을 상대로 정확학 사고경위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 밝혔다.

 

<이다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