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 부검은 고인 두 번 죽이는 일, 절대 용납 못해”
“강제 부검은 고인 두 번 죽이는 일, 절대 용납 못해”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6.09.30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중총궐기 제주위원회 제주경찰청 앞 기자회견, 정권 몰락 경고
2016 민중총궐기 제주위원회가 30일 오전 제주지방경찰청 앞에서 故 백남기 열사에 대한 경찰의 강제부검 시도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 미디어제주

故 백남기 열사에 대한 추모 열기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제주 지역에서도 농민단체들과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민중총궐기 제주위원회가 경찰의 강제부검 시도를 규탄하고 나섰다.

2016 민중총궐기 제주위원회는 30일 오전 10시 제주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백남기 농민 열사의 죽음은 분명한 국가폭력 살인”이라고 규정, 부검을 집행한다면 정권의 몰락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엄중 경고했다.

특히 사건 당시 경찰 진압의 총책임자였던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청문회에서 ‘사람이 다쳤거나 사망했다고 무조건 사과를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한 발언을 ‘망언’으로 규정, “공분을 산 그 발언이 딱 박근혜 정권과 경찰의 태도”라고 경찰과 박근혜 정부를 싸잡아 비판했다.

이에 민중총궐기 제주위원회는 “경찰과 정권은 살인폭력 당사자이면서 노골적인 은폐, 조작, 왜곡을 위한 막장 드라마를 쓰고 있다”면서 “분명한 국가폭력 살인임에도 영장을 빌미로 부검을 집행한다면 그렇게도 지키고 싶은 부정한 정권의 안위를 ‘몰락의 길’로 인도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은 “부정한 정권과 부정한 정권 지키기에 급급한 살인 경찰이 민중을 죽이고 있다”면서 더 죽을 수 없기에 오는 11월 12일 20만 민중 총궐기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대규모 총궐기 집회를 예고하기도 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