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술 마시던 이웃 시비 끝에 살인, 징역 10년
함께 술 마시던 이웃 시비 끝에 살인, 징역 10년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5.12.10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웃과 함께 술을 마시다 시비가 붙어 흉기로 살해한 60대 남성에 대해 징역 10년의 중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허일승 부장판사)는 10일 살인 및 절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모씨(65)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이씨는 술을 한잔 더 하자는 피해자의 요구를 거부하다가 시비가 붙어 피해자가 흉기를 들이대자 흉기를 뺏으려고 실랑이를 벌이다 피해자의 복부를 찌른 뒤 피해자가 주저앉으면서 욕설을 한 데 격분, 다시 수차례 복부를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이씨는 범행을 저지른 뒤 탁자 위에 있는 피해자의 지갑에서 200만원을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재판부는 “범행 수법이 잔혹한 데다 살해 후 피해자의 지갑에서 200만원을 훔쳐 곧바로 단란주점에 가서 술을 마시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